KBS, 2500원→3840원 수신료 인상 추진… '공적책무 확대계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가 27일 정기이사회를 열고 수신료를 2500원에서 3840원으로 인상하는 조정안을 상정했다. /사진=뉴스1
KBS가 27일 정기이사회를 열고 수신료를 2500원에서 3840원으로 인상하는 조정안을 상정했다. /사진=뉴스1
KBS가 수신료를 2500원에서 3840원으로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KBS 이사회는 27일 정기이사회를 열고 텔레비전방송수신료 조정안을 상정했다. 최종적인 인상 금액은 KBS 이사회의 심의를 통해 결정된다.

KBS는 수신료 조정안에 대해 코로나19 등 재난이 일상화된 시대에 더욱 소중해지는 공익의 가치를 키우고 국민의 방송으로 거듭나기 위한 것이라고 수신료 인상 요청 배경을 설명했다.

양승동 KBS 사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환경에서 수신료 조정안을 제출하는 마음이 무겁지만 국민의 기대에 맞는 재난극복, 국민안전 중심채널의 역할을 다하겠다"며 "인건비 절감과 예산 긴축 등 자구노력으로 국민의 수신료 부담을 줄이는 노력도 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2500원의 수신료는 1981년 컬러TV방송을 계기로 정해진 금액이다. 금액이 41년째 동결된 상황에서 전체 재원의 46%를 충당하는 수신료 수입으로는 방송법에 정해진 공적 책무를 다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것이 KBS의 입장이다.

수신료 인상과 함께 추진할 공적책무 확대계획도 이사회에 제출됐다. 계획안은 ▲재난방송의 강화 ▲저널리즘 공정성 확보 ▲대하 역사드라마 부활 등 공영 콘텐츠 제작 확대 ▲지역방송 서비스 강화 ▲장애인과 소수자를 위한 서비스 확대 ▲시청자 주권과 설명 책임의 강화 ▲교육방송과 군소 미디어에 대한 지원 등 57개 추진사업이 담겼다.

수신료 조정안은 KBS 이사회가 심의 및 의결하고 방송통신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국회의 승인으로 확정된다.

2007년과 2011년, 2014년에도 수신료 조정안이 국회에 제출됐지만 승인을 받지 못하고 국회 회기 만료로 폐기됐다.
 

박혜원
박혜원 suno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4.78상승 8.6509:36 08/06
  • 코스닥 : 1060.37상승 0.8309:36 08/06
  • 원달러 : 1141.90하락 1.809:36 08/06
  • 두바이유 : 71.29상승 0.9109:36 08/06
  • 금 : 68.80하락 2.5709:36 08/06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들어서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들어서는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