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우리동네미술 사업 '월암별곡' 진행…"공공미술 새로운 패러다임 실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의왕시(시장 김상돈)는 공공미술프로젝트인 우리동네미술 사업 ‘월암별곡’을 진행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 사진제공=의왕시
의왕시(시장 김상돈)는 공공미술프로젝트인 우리동네미술 사업 ‘월암별곡’을 진행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 사진제공=의왕시
의왕시(시장 김상돈)는 공공미술프로젝트인 우리동네미술 사업 ‘월암별곡’을 진행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의왕시가 주관하고 지역기반예술연구소 LBAR이 제안한 ‘월암별곡’은 지난 11월 30여 명의 작가와 콜로키엄(열린토론회)을 시작으로 2주간의 탐사 활동을 통해 37명의 작가팀이 구성되어 왕송호수 인근에 임시작업장을 마련했다.

이번 사업은 오봉산로 삼거리옹벽, 왕송호수 생태습지, 철도박물관 지하보도 주변을 대상으로 3개월 안에 완료하는 사업이다. 짧은 기간에 한겨울이라는 계절적 한계와 코로나 상황이라는 악조건 속에서 추진된다는 점에서 새로운 유형의 공공미술로 주목받고 있다.

‘월암별곡’사업은 오봉산로 이동삼거리 옹벽에 설치하는 ‘오봉산 이야기’, 기후변화 등 전 지구적 문제에 대해 다양한 예술적 실험을 추진하는 ‘왕송못 너머’, 왕송호수와 철도박물관을 연결하는 지하보도 주변을 마을미술관 개념의 공간으로 조성하는 ‘월암마을 미술관’, 프로젝트 전 과정을 사진·영상과 녹취와 수집을 통해 기록하는 ‘월암다이어리’사업 등 네 개의 세부사업으로 나누어진다. 

전시는 오는 2월 26일부터 3월 7일까지 임시 작업장과 철도박물관 지하보도에서 열릴 예정이며, 그동안의 과정과 작업의 뒷이야기 등을 전시하여 야외에 설치된 다양한 조형물들과 함께 풍부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13일에는 김상돈 시장이 월암별곡 작업현장을 방문하여 공공미술프로젝트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시민동참을 독려하고 작가들을 격려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번 프로젝트를 총괄하는 박찬응 예술감독은 “예술인들과 주민들이 협력하여, 부곡동 일대에 숨어있는 지역 이야기를 발굴하여 지역의 중요한 역사적, 문화적 자원을 재발견하는 새로운 유형의 공공미술을 구현하고자 시도하게 되었다”면서,“이번 프로젝트에 시민분들께서도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의왕=김동우
의왕=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