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수호 집회' 개국본, 사기 등 혐의로 고발 당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민단체 투명한 사회를 위한 시민들의 모임(투사모)은 27일 오후 서울서부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 뉴스1
시민단체 투명한 사회를 위한 시민들의 모임(투사모)은 27일 오후 서울서부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 뉴스1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2019년 '조국수호 촛불집회'를 주도한 친여 성향의 시민단체 개싸움국민운동본부(개국본) 관계자들이 사기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시민단체 투명한 사회를 위한 시민들의 모임(투사모)은 27일 오후 서울서부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국본 이종원 대표와 김모 실장을 형사 고발한다"고 밝혔다.

투사모는 개국본 관계자들에게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위반, 사기, 업무상 과실 및 횡령 혐의가 있다고 주장했다.

투사모는 "개국본은 유튜브 방송을 통해 계좌를 광고하여 수십억원에 해당하는 모금을 했다"면서 "해당 행위는 기부금품 모집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개국본은 2019년 15회차에 걸쳐 검찰개혁 조국수호 촛불문화제라는 시위를 개최하면서 김 실장 계좌를 광고하며 '촛불 집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모금한다'했다"고 설명했다.

또 "수십만 시민들을 기망해 재산을 교부받아 해당 재산으로 본인의 재산을 증식했고 모금목적과는 다르게 개인의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기 위해 사용했으므로 사기행위"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