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원업계 호소 들은 이낙연 "학원 돕는 방안 여러가지로 검토 중"

학원업계 민주당과 간담회 "30년간 학원 했지만 이렇게 힘든 역사 없었다" 호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한국학원총연합회와의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1.27/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한국학원총연합회와의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1.27/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 = 학원업계가 27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에 따른 학원 영업 차질 개선을 촉구했다.

이유원 한국학원총연합회 회장은 이날 국회에서 민주당과 간담회를 한 자리에서 "고위험군이라는 단어로 우리 (학원을) 유흥주점과 똑같이 취급받게 한 경우도 있다"고 개탄했다.

이 회장은 "30년간 학원을 했지만, 작년처럼 힘들어 본 역사가 없다"며 "지난 1년간 폐원한 학원이 어마어마하게 속출했다"고 토로했다.

그는 "수도권 학원 운영 시간 제한을 오후 9에서 10시로 완화하고, 한칸 띄워 앉기 기준도 시설 면적 8㎡당 1명에서 4㎡당 1명으로 완화해달라"고 요청했다.

기초학력이 부족한 아이들을 대상으로 정부가 학원 바우처를 제공하는 방법도 제안했다.

전호용 수석부회장은 "국영수사과 5개 과목에 대해 선생님을 5명만 등록시켜도 (5인 미만이 기준인) 소상공인에 해당이 안 돼 아무런 지원도 못 받는다"고 호소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에 대해 "지난주 부분적으로 집합금지가 완화돼 학원도 조건부 수업이 가능해졌지만, 여러분 요구에는 미진했을 것"이라며 "여러분을 돕는 방안을 여러 가지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엊그제 복지부·식약처·질병청의 대통령 업무보고 때 제가 '거리두기를 조정할 때가 되면 형평성과 현장 적합성에 특별히 마음을 써달라'고 당부했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69.91상승 26.0414:32 03/03
  • 코스닥 : 930.13상승 6.9614:32 03/03
  • 원달러 : 1121.40하락 2.614:32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4:32 03/03
  • 금 : 61.41하락 2.8214:32 03/03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회의장 들어서는 이재명 경기지사
  • [머니S포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청년 고용 활성화 방안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