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차 대비하는 재규어 랜드로버… ‘복합소재’로 경량화 실현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는 재규어 랜드로버가 첨단 경량 복합소재 연구 프로젝트 ‘투카나’(Tucana)를 통해 향상된 주행거리와 퍼포먼스, 더욱 다이내믹한 드라이빙이 가능한 혁신적인 미래 전기차 개발에 나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재규어랜드로버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는 재규어 랜드로버가 첨단 경량 복합소재 연구 프로젝트 ‘투카나’(Tucana)를 통해 향상된 주행거리와 퍼포먼스, 더욱 다이내믹한 드라이빙이 가능한 혁신적인 미래 전기차 개발에 나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재규어랜드로버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는 재규어 랜드로버가 첨단 경량 복합소재 연구 프로젝트 ‘투카나’(Tucana)를 통해 향상된 주행거리와 퍼포먼스, 더욱 다이내믹한 드라이빙이 가능한 혁신적인 미래 전기차 개발에 나선다고 밝혔다.

투카나는 영국이 저탄소 기술 분야에서 최고 기술국으로 떠오르는 계기가 될 4개년 프로젝트다. 이는 전기차의 대중화를 촉진하고 차의 경량화를 통해 배기가스 배출량 감소와 전기 파워트레인의 에너지 효율을 높여 2023년부터 2032년까지 총 450만 톤에 달하는 이산화탄소 배출 감축이 목표다.

재규어 랜드로버는 이번 연구를 통해 복합소재를 개발할 계획이다. 알루미늄과 강철을 대체하기 위해 카본 파이버와 같은 맞춤형 복합소재를 전략적으로 사용해 차체 강성을 30% 향상시키고 무게는 35kg 줄이면서 충돌 시 안전성은 높이도록 구조를 개선하는 게 목표다. 차체 무게 감소 시 더욱 큰 배터리 장착이 가능해져 이산화탄소 배출량 변화 없이 주행 거리를 늘릴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재규어 랜드로버는 2022년까지 첨단 복합소재를 사용해 차체 중량을 크게 줄인 투카나 프로토타입 차를 개발해 테스트할 예정이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3.99상승 89.0114:11 02/25
  • 코스닥 : 930.85상승 24.5414:11 02/25
  • 원달러 : 1108.30하락 3.914:11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4:11 02/25
  • 금 : 62.89하락 0.6514:11 02/25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불확실"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김태년 "야당, 백신의 정치화는 국민안전에 도움안돼"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