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훈 결승 3점포' 최하위 DB, 선두 KCC 잡았다

두경민 19점, 메이튼 16점 펄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주 DB가 선두 전주 KCC를 잡았다. (KBL 제공)© 뉴스1
원주 DB가 선두 전주 KCC를 잡았다. (KBL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프로농구 최하위 원주 DB가 대어 전주 KCC를 잡았다.

DB는 27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KCC와 경기에서 84-82로 승리했다.

최하위(10위) DB는 홈 5연패 탈출과 함께 11승(23패)째를 수확하며 9위 창원 LG(12승21패)와 승차를 1.5경기로 좁혔다.

반면 지난 경기에서 13연승이 좌절된 단독선두 KCC(23승10패)는 2연패에 빠졌다. 2위 울산 현대모비스(21승13패)와 승차는 2.5경기로 줄어들었다.

1쿼터부터 23-22로 근소한 경기를 펼친 DB는 2쿼터 34점을 쏟아 넣으며 23점에 그친 KCC에 리드를 잡았다.

다만 3쿼터 14점에 그치며 중후반 다시 팽팽한 상황이 전개됐다.

승부는 4쿼터 종료직전 가려졌다. 동점 접전이 이어진 가운데 KCC 이정현이 3점포를 성공시키며 앞서나갔다.

하지만 이에 질세라 DB는 김영훈의 맞불 3점포로 84-82, 다시 리드를 잡았다. DB는 KCC 마지막 공격까지 막아내며 간신히 승리를 챙길 수 있었다.

DB 두경민은 19점 6리바운드로 팀 승리를 견인했다. 얀테 메이튼은 16점 6리바운드 1어시스트, 저스틴 녹스가 10점 6리바운드로 힘을 보탰다. 위닝 3점슛의 주인공 김영훈은 8점 1리바운드 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KCC는 이정현이 23점, 라건아가 22점으로 분전했으나 막판 집중력싸움에서 밀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18:03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18:03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18:03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18:03 03/04
  • 금 : 61.44상승 0.0318:03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