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9시부터 2시간 수도권 짧고 강한 눈…"기온도 급하강"

기상청 "내린 눈 얼면서 퇴근길 교통 혼잡 예상 서울 구별 기온 은평 -3.0·노원 -2.3·종로 -0.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폭설이 내린 18일 서울 중구 태평로 일대에서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기상청은 수도권, 강원영서, 강원산지, 충청권, 전라권, 경상내륙 일부 지역에 대설특보를 발효 중이다. 2021.1.18/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폭설이 내린 18일 서울 중구 태평로 일대에서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기상청은 수도권, 강원영서, 강원산지, 충청권, 전라권, 경상내륙 일부 지역에 대설특보를 발효 중이다. 2021.1.18/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 = 기상청은 28일 오전 9시부터 2시간 동안 수도권 중심으로 짧고 강한 눈이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서울과 그 밖 경기내륙에는 오전 9~10시부터, 인천·경기서해안과 경기 북서부에는 오전 8~9시부터 진눈깨비 또는 눈이 올릴 것으로 예상됐다.

북서풍을 따라 찬 공기와 함께 발달하는 구름대가 시속 60㎞로 빠르게 남동진한 데 따른 영향이다. 구름대 후면으로 찬 공기가 빠르게 유입되면서 강수도 강해지겠다.

수도권 내륙에서는 이에 따라 진눈깨비가 시작된 후 짧은 시간 안에 눈으로 바뀔 것으로 관측됐다.

기상청은 "발달하는 구름대의 폭이 좁고 빠르게 이동하면서도 지역별로 2시간 이내의 짧은 시간 동안 눈이 강하게 내리겠다"며 "눈이 그친 후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급격히 떨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눈이 강하게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겠고, 내린 눈이 얼면서 도로가 매우 미끄러운 곳이 많아 퇴근길 교통 혼잡이 예고된다.

차량 운행 시 서행과 충분한 안전거리 확보 등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 기온은 지역별 차이가 크게 나타나면서 진눈깨비와 눈 등 강수형태도 달라 적설의 차이가 매우 클 것으로 전망된다.

오전 6시 현재, 서울 구별 기온은 Δ은평 -3.0 Δ노원 -2.3 Δ종로 -0.1 Δ구로 0.0 Δ강남 0.6다.

전국에는 매우 강한 바람도 불고 있다. 기상청은 오전 5시30분을 기해 서해5도(백령도)의 강풍주의보를 강풍경보로 변경하고, 인천·경기 서해안과 충남서해안에 오전 8~9시 강풍주의보를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내일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시속 70㎞(초속 20m) 이상 바람이 순각적으로 강하게 불겠다.

인천·경기서해안과 도서지역에는 시속 90㎞(초속 25m) 이상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어 시설물 관리와 낙하물에 따른 2차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