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에 '더현대 서울' 문 연다… 서울 최대 규모 백화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백화점이 서울 여의도에 서울 최대 규모 백화점인 ‘더현대 서울’을 선보인다. /사진=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이 서울 여의도에 서울 최대 규모 백화점인 ‘더현대 서울’을 선보인다. /사진=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이 서울 여의도에 서울 최대 규모 백화점인 ‘더현대 서울’을 선보인다. 기존 백화점의 틀을 깬 파격적인 디자인과 혁신적인 매장 구성 등을 앞세워 ‘대한민국에 없는 새로운 형태의 백화점’을 내놓는다는 포부다. 

현대백화점은 다음달 2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 ‘더현대 서울’을 오픈한다고 28일 밝혔다. 더현대 서울은 지하 7층~지상 8층 규모로 영업면적만 8만 9100㎡(2만 7000평)에 달한다. 

현대백화점은 더현대 서울의 테마를 ‘미래를 향한 울림’으로 정하고 핵심 키워드로 ‘파격’과 ‘혁신’을 내세웠다. 기존 백화점의 틀을 깬 공간 디자인과 매장 구성을 통해 ‘미래 백화점의 새로운 모델’로 키우겠다는 구상이다.

김형종 현대백화점 사장은 “서울지역에서 가장 큰 규모와 영업면적을 바탕으로 현대백화점그룹의 50년 유통 역량과 노하우를 활용한 파격적이고 혁신적인 콘텐츠를 선보여 ‘더현대 서울’을 대한민국 서울의 대표 라이프스타일 랜드마크로 키울 방침”이라며 “동시에 지금껏 경험해보지 못했던 새로운 쇼핑 경험과 가치를 고객들에게 제공해 ‘미래 백화점의 새로운 모델’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화점 틀 깬다… 이름부터 공간까지 ‘혁신’



더현대 서울은 점포명부터 파격적이다. 1985년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오픈 때부터 사용해왔던 ‘백화점’이란 단어를 과감히 지웠다. 백화점이란 한정된 틀에서 벗어나려는 시도다. 앞으로의 소비 트렌드를 주도할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겨냥해 단순히 상품을 판매하는 공간을 넘어 ‘힙 플레이스’로 거듭나겠다는 의지이기도 하다. 

점포명에 구·동 등 지역명이나 건물명 대신 ‘서울’을 사용한 점도 눈길을 끈다. 점포명에 서울을 넣은 건 국내 유통업계에선 처음 있는 시도다. 이는 대한민국 정치·금융 허브이자 서울 한복판에 위치한 ‘여의도’의 강점을 십분 활용해 서울시민들에게 미래의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하겠다는 뜻이 담겨 있다.

공간 디자인과 매장 구성에서도 혁신을 꾀했다. 더현대 서울은 디자인과 공간 기획 분야에서 전 세계적으로 명성이 높은 글로벌 디자인 전문회사 9곳과 손잡았다. 캐나다 인테리어 전문 회사 ‘버디필렉’, 세계적 설계 디자인 그룹 ‘칼리슨 알티케이엘’, 영국 글로벌 설계사 ‘씨엠케이)’ 등이 대표적이다. 백화점을 찾는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더현대 서울 지상 1층~5층은 매장 형태가 타원형의 순환동선 구조로 대형 크루즈를 떠올린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더현대 서울을 오래 머물고 싶은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순환동선 구조로 매장을 구성하고 내부 기둥도 없애 고객들에게 개방감을 극대화했다”고 설명했다. 

고객들이 매장을 걷는 동선 너비도 최대 8m로 넓혔다. 유모차 8대가 동시에 움직일 수 있는 크기로 다른 백화점 점포들에 비해 2~3배 가량 넓다. 회사 관계자는 “고객들간 접촉을 최소화해 ‘위드(with) 코로나’ 시대 고객들에게 안전한 쇼핑공간을 제공하기 위한 노력의 하나”라고 부연했다. 



백화점 안에서 실내 공원·문화·예술 즐긴다



공간 혁신의 또 다른 카드는 바로 자연이다. 더현대 서울은 전층에서 자연 채광을 받을 수 있도록 설계됐다. 천장은 모두 유리로 제작됐고 채광을 위해 천장부터 1층까지 건물 전체를 오픈시키는 건축 기법(보이드·Void)을 활용한 공간도 마련했다. 고객들은 1층 매장에서도 햇살을 맞으며 자연과 함께 숨쉬며 쇼핑을 즐길 수 있다. 

매장 곳곳에는 1만 1240㎡(3400평) 규모의 조경 공간을 마련했다. 특히 5층에 마련된 3300㎡(1000평) 크기의 실내 녹색 공원 ‘사운즈 포레스트’는 주변 여의도공원을 70분의 1 크기로 축소한 것이다. 회사 관계자는 “서울지역 현대백화점 의류 매장 한 곳당 연매출은 평균 10억원 가량”이라며 “고객 힐링 공간에 매장을 만들 경우 연간 1700억원의 매출이 나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더현대 서울 5층과 6층에는 ‘컬처 테마파크’를 선보인다. 실내 녹색 공원을 중심으로 문화·예술과 여가생활 그리고 식사 등을 동시에 즐길 수 있도록 꾸민 게 특징이다. 복합문화공간 ‘알트원’를 비롯해 차세대 문화센터 ‘CH 1985’, 리테일 테크를 활용한 ‘무인 매장’ 등이 대표적인 킬러 콘텐츠다.

예술 작품 전시와 문화 공연이 가능한 알트원은 1160㎡(350평) 크기로 들어서며 200여 점의 예술 작품을 전시할 수 있다. 전문 전시장 수준의 항온·항습 시설도 갖추고 있어 앞으로 고객들에게 수준 높은 문화 공연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CH 1985(1090㎡, 330평)는 유명 셰프나 청담동의 체형관리 전문가 등을 직접 강사로 초빙해 기존 문화센터보다 한 차원 업그레이드된 강좌를 고객들에게 제공한다. 여기에 여가 생활과 식사를 동시에 즐길 수 있도록 이탈리아 유명 그로서란트 이탈리(EATALY) 국내 2호점과 키즈 놀이터와 키즈카페 등도 들어선다.

무인 매장은 백화점업계 최초로 선보이는 스마트 스토어다. 패션잡화, 생활용품, 식음료 등을 판매하는 라이프스타일숍 형태로 꾸며질 예정이다. 고객이 휴대폰 앱에 결제수단을 미리 등록해 놓을 경우 매장 안에 설치된 40여 개의 카메라와 150여 대의 무게감지센서를 통해 상품을 갖고 매장을 나가면 자동으로 결제가 이뤄진다. 여기에는 현대백화점그룹 IT 전문기업인 현대IT&E가 아마존웹서비스(AWS)와 협업해 개발한 자체 기술이 적용됐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서울 여의도는 대한민국 정치와 금융의 중심지로, 국내는 물론 글로벌 관광객도 많이 찾는 서울의 대표 명소 중 하나”라며 “압도적인 규모와 혁신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콘텐츠, 그리고 지리적 이점을 활용해 서울을 대표하는 라이프스타일 랜드마크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78.36상승 83.3813:27 02/25
  • 코스닥 : 929.81상승 23.513:27 02/25
  • 원달러 : 1108.10하락 4.113:27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3:27 02/25
  • 금 : 62.89하락 0.6513:27 02/25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불확실"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김태년 "야당, 백신의 정치화는 국민안전에 도움안돼"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