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들 학교 갈 수 있나요?”… 3월 개학, 11월 수능 정상 진행(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28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실에서 '2021년 학사 및 교육과정 운영 지원방안' 관련 브리핑을 했다. /사진=뉴스1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28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실에서 '2021년 학사 및 교육과정 운영 지원방안' 관련 브리핑을 했다. /사진=뉴스1
올해 3월 개학이나 11월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학사일정이 연기 없이 정상적으로 진행된다. 등교수업도 확대된다.

교육부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28일 '2021년 학사·교육 과정 운영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유 부총리는 "2021학년도 학사일정은 개학 연기 없이 3월2일부터 정상적으로 법정 기준 수업일수를 준수하며 운영하겠다"며 "수능시험 또한 코로나 감염증으로 인한 연기 없이 11월 셋째주 목요일인 11월18일에 예정대로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등교개학이나 온라인개학 등 개학형태는 지역 감염병 상황에 따라 결정한다.

등교수업 확대를 위해 유아와 초등학교 1~2학년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까지 학교 밀집도 원칙 적용 대상에서 제외할 수 있도록 했다. 2단계까지는 매일 등교가 가능하다. 대학입시를 앞둔 고3은 지난해처럼 매일 등교 원칙을 유지한다.

2.5단계까지 전교생이 매일 등교할 수 있는 소규모 학교 기준도 상향했다. 소규모 학교 기준을 기존 300에서 400명 이하로 확대했다. 이에 전면등교가 가능한 소규모 학교가 기존 4629개교에서 5567개교로 938개교 늘어난다.

특수학교·학급과 농산어촌학교는 현행처럼 거리두기 2.5단계까지 전면등교할 수 있다. 학교가 등교수업 여부를 자율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

유치원은 기존 60명인 소규모 학교 기준을 유지한다. 재원생이 60명 이하인 유치원은 2.5단계에도 전면 등교가 가능하다.



등교 확대되면 학교 방역 관리는 어떻게?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28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실에서 '2021년 학사 및 교육과정 운영 지원방안' 브리핑을 열었다. /사진=뉴스1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28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실에서 '2021년 학사 및 교육과정 운영 지원방안' 브리핑을 열었다. /사진=뉴스1
학급당 학생수가 30명 이상인 초등학교 1~3학년 학급에는 기간제 교사 2000여명을 한시적으로 지원한다. 과밀학급은 학급을 쪼개 학생수를 줄여 등교 및 원격수업의 질을 동시에 높이겠다는 취지다. 

학교 방역과 생활지도를 위해 1900억원을 투입해 방역 및 생활지도 인력 5만여명을 지원한다. 초·중·고교는 학교당 3~5명, 유치원은 1명씩 방역·생활지도 지원인력을 배치한다. 학생 영양관리를 위해 가정에서 원격수업을 듣는 학생도 희망하면 지역·학교 급식여건과 방역여건을 고려해 학교에서 급식을 제공할 계획이다.

원격수업 질적 강화와 관련해서는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확대하고 학생 건강 및 학습 상태 확인을 위한 실시간 조·종례도 지속 운영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이를 위한 인프라 확충을 위해 겨울방학 기간에 학교 무선망 집중 공사를 완료, 모든 학교 일반교실 등 25만2000실을 대상으로 기가급 무선망을 구축한다. 교원 대상 노후 PC 20만여대를 최신 기종으로 교체하도록 지원하고 'e학습터'와 'EBS 온라인클래스' 등 LMS의 기능도 지속해서 개선할 방침이다.
 

박혜원
박혜원 suno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8:03 02/26
  • 금 : 65.39상승 2.5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