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스트, 실종설 일축… "뇌진탕 후유증 심해, 잘 추스르고 돌아오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BJ 감스트가 방송을 통해 직접 실종설을 부인하며 건강 문제로 장기 휴방을 예고했다. /사진=감스트 아프리카TV 영상 캡처
BJ 감스트가 방송을 통해 직접 실종설을 부인하며 건강 문제로 장기 휴방을 예고했다. /사진=감스트 아프리카TV 영상 캡처
BJ 감스트가 방송을 통해 직접 실종설을 부인했다.

감스트는 28일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에서 '감스트 실종 아니에요'라는 제목의 생방송 라이브를 진행했다.

이날 방송 제목을 통해 실종이 아니라고 밝힌 감스트는 자신의 실종설에 대해 "자고 일어났는데 기사가 떴다고 해서 (방송을 켰다)"라며 "갑자기 제가 실종이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왜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다. 황당하다"며 "걱정해주신 분들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감스트는 건강상 문제도 언급했다. 지난해 11월 감스트는 방송 도중 크로마키에 머리를 맞아 뇌진탕 진단을 받은 바 있다.

감스트는 "핑계가 아니라 뇌진탕 후유증이 심하다. 중간에 토하고 그런다. 힘든 척하는게 아니라 진짜 힘들다. 텐션도 낮아지고 그렇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단 일상생활은 할 수 있는데 나는 말을 해야 하는데 말도 생각 안 난다"고 뇌진탕 후유증으로 인한 어려움을 털어놨다.

감스트는 "즐기면서 해야 하는 데 어느 순간부터 방송 켜는 것이 숙제 검사 받는 것처럼 느껴졌다"며 "(휴식이) 너무 길어지지 않게 잘 추스르고 돌아오겠다. 1~2년까지는 아니고 한달은 넘어가야할 것 같다"며 장기 휴방을 예고했다.

그러면서 "오전 8시에 일어나서 약 먹으면 계속 멍하다. 그래서 요즘 텐션이 낮다"며 "웬만해서는 생방송 열심히 하는데 진짜 죽을 것 같다"고 자신의 몸 상태를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감스트는 "두통 때문에 그러는 것이니 이해해달라. 더 이상 실종 기사는 그만 내달라"고 당부했다.

지난 27일 감스트 유튜브 채널 '감튜브' 측은 "사실 (감스트와) 저희도 연락이 안되는 상황이고 집에도 아무도 없는 거 같아서 뭐라 말씀드리기가 어렵다"고 밝혀 팬들의 걱정을 키웠다. 

감스트는 지난 23일 아프리카TV 생방송 이후 별다른 공지 없이 방송을 진행하지 않아 누리꾼들은 최근 스토커 난입과 우울증으로 고통을 호소했던 감스트를 걱정하며 실종설을 제기했다.
 

홍지현
홍지현 ghdel5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홍지현기자 입니다.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8:03 02/26
  • 금 : 65.39상승 2.5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