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지난해 영업익 12%↓… ”코로나19로 IT투자 위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SDS캠퍼스 /사진=삼성SDS
삼성SDS캠퍼스 /사진=삼성SDS

삼성SDS가 지난해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기업·기관 IT투자가 위축된 영향을 받았다.

삼성SDS는 28일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지난 4분기에는 매출 3조465억원, 영업이익 283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9.5%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13.0% 감소했다.

이로써 2020년 연간 매출은 11조174억원, 영업이익은 8716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보다 매출은 2.8% 증가, 영업이익은 12.0% 감소했다.

사업분야별로 살펴보면 IT서비스 사업은 매출 5조3144억원, 영업이익 7788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보다 매출은 9.5%, 영업이익은 15.2% 감소했다. 회사는 코로나 여파로 상반기 중 지연된 IT 투자가 하반기부터 점진적으로 회복되면서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한 대외 경쟁력 강화를 추진 중이다.

이와 달리 물류 사업은 전년보다 성장했다. 매출은 17.7% 증가한 5조7030억원, 영업이익은 29.1% 증가한 928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에서 물류 사업이 처음으로 IT서비스 사업을 넘었다. TV 등 가전제품 물동량 증가와 물류 운임 상승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안정태 삼성SDS CFO(부사장)는 이날 컨퍼런스콜에서 “연간 영업이익의 감소는 상대적으로 이익률이 높은 IT서비스 매출의 하락에 영향을 받았다”며 “당기순이익 감소 폭이 큰 이유는 작년 1분기 삼성네트웍스 합병에 따른 법인세 1639억원을 일회성 비용으로 반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삼성SDS에 따르면, 올해도 불확실한 경영환경이 지속될 전망이지만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하기 위한 기업·기관들의 IT투자가 회복되고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IT서비스 분야에서 ▲디지털 전환(DT) 수준진단·컨설팅 ▲차세대 ERP·SCM 등 경영시스템 구축/운영 ▲클라우드 전환 ▲스마트팩토리 구축 ▲차세대 엔드포인트 보안 ▲협업 및 업무자동화 솔루션 등을 중심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물류 분야에서는 하이테크, 부품, 유통·이커머스 산업을 중심으로 사업을 확대하고, 블록체인 기반 유통이력관리 서비스 사업 등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구형준 삼성SDS 클라우드사업부장(부사장) 컨퍼런스콜에서 “올해 클라우드 시장으로 코로나 확산으로 억눌려있던 수요가 점차 해소되면서 기업들의 본격적인 투자와 맞물려 그 수요가 분출하는 펜트업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삼성SDS는 자체 데이터센터 기반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역량을 갖췄다. ERP 등 기간 시스템 구축·운영은 국내 최고 수준이며, 고객 업무특성에 맞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