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LG-SK '배터리 분쟁'에 쓴소리… “남 좋은 일만 시키는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세균 국무총리가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 사이에 벌어지고 있는 배터리 분쟁의 원만한 합의를 촉구했다. / 사진=장동규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 사이에 벌어지고 있는 배터리 분쟁의 원만한 합의를 촉구했다. / 사진=장동규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분쟁에 일침을 가했다. 정권 핵심인사가 해당 사안에대해 공개적으로 쓴소리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 총리는 28일 서울 목동의 한국예술인센터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양사의 배터리소송에 정부가 중재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미국 정치권에서도 제발 좀 빨리 해결하라고 하고 있는데 정말 부끄럽다"고 꼬집었다.

정 총리는 "LG와 SK, 대한민국의 대표 기업들이 3년째 소송 중이고 소송비용이 수천억원에 달한다고 한다"며 "경제적인 것뿐만 아니라 양사가 싸우면 남 좋은 일만 시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남'이 누군지는 제가 거론하지 않더라도 다 아실 것"이라고 말했다. 양사가 다툼을 벌이는 사이에 경쟁상대인 중국과 일본에 기회를 내줄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정 총리는 "제가 양사 최고 책임자와 통화도 해보고 만났다"며 "빨리 해결하시라고 권유했는데 아직 해결이 안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양사가 한 발씩 물러서서 빨리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K-배터리의 미래가 앞으로 크게 열릴 텐데 작은 파이를 놓고 싸우지 말고 큰 세계 시장을 향해 적극적으로 나서는 그런 상황을 빨리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원만한 해결을 촉구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