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관 출신 여운국, 공수처 차장 임명… 김진욱 "상호 보완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진욱 공수처장이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공수처 인사채용 및 헌법재판소 결정 등 현안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김진욱 공수처장이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공수처 인사채용 및 헌법재판소 결정 등 현안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법관 출신인 여운국(사법연수원 23기) 변호사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차장으로 임명 제청됐다.

김진욱 공수처장은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공수처 차장 인선 관련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여 변호사는 서울대 법과대학을 졸업한 뒤 1997년 대전지법에서 판사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수원지법, 서울중앙지법, 서울고법 대등재판부 제1고법판사 등을 거쳤다.

현재는 법무법인 동인 소속으로 대한변호사협회 부회장도 맡고 있다. 변협은 최근에도 대법관 후보에 여 변호사를 추천한 바 있다.

김 처장은 "변협 부회장이자 법관생활을 거의 20년 했다. 영장 전담법관을 3년 정도 했고 고등법원 부패전담부도 2년을 해서 형사사건 경험이 많은 형사전문 변호사다. 헌법을 전공한 저와 상당히 보완 관계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여 변호사를 소개했다.

김 처장은 "차장 후보를 추천하고 제청하는 과정에서 최종적으로 법관 출신 1명, 검사 출신 1명으로 축약했다"며 "인사검증을 제출해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받아 한명(여 변호사)을 제청했다"고 설명했다.

검사 출신 최종후보가 빠진 데 대해서는 "공수처법 7조1항에 나온 차장 제청과 임명은 향후 공수처장의 차장 제청과 임명의 선례가 된다"며 "이 점에서 제청은 복수가 아닌 단수여야 한다는 다수의견에 따라 단수로 제청했다"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3089.81상승 94.8314:25 02/25
  • 코스닥 : 932.45상승 26.1414:25 02/25
  • 원달러 : 1108.40하락 3.814:25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4:25 02/25
  • 금 : 62.89하락 0.6514:25 02/25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불확실"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김태년 "야당, 백신의 정치화는 국민안전에 도움안돼"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