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부품업체들, 눈물의 어음 유예… "연쇄 부도만은 막아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쌍용자동차가 P-플랜(사전회생계획안·Pre-packaged Plan)에 돌입하기로 하면서 중소 협력업체들이 연쇄 부도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 조태형 기자
쌍용자동차가 P-플랜(사전회생계획안·Pre-packaged Plan)에 돌입하기로 하면서 중소 협력업체들이 연쇄 부도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 조태형 기자
쌍용자동차가 P-플랜(사전회생계획안·Pre-packaged Plan)에 돌입하기로 하면서 중소 협력업체들이 연쇄 부도 우려가 커지고 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예병태 쌍용차 사장은 350여개 협력업체로 구성된 쌍용차협동회 비상대책위원회와 긴급회의를 열고 HAAH오토모티브와 계약을 전제한 P-플랜으로 돌입하는 내용을 밝히면서 29일 도래하는 2000억원 규모의 어음 지급 유예를 요청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고성이 오가며 분위기가 험악해졌으나 협력사들은 쌍용차가 도산하는 최악의 상황을 막고자 결국 유예 요청에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P-플랜에 돌입하려면 채권자의 50% 동의가 필요하며 회의는 3시간 이상 진행됐다.

협력사 관계자는 "쌍용자동차가 망해버리면 그나마도 못 받게 된다"며 "그나마 P-플랜에 동의하게 되면 회생채권이 되기 때문에 일부라도 받을 수 있어 동의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11월과 12월 부품대금에 대한 어음은 유예하기로 했으나 1월과 2월 부품대금이 문제"라고 덧붙였다.

쌍용차는 1~2월 대금에 대해서는 차 판매금액으로 매주 결산해서 부품값 지급을 약속하면서 부품 공급을 지속해달라고 요청한 상황이다. 협력사들이 부품 공급을 중단하면 차 생산이 막히며 최악의 상황이 도래할 수 있어서다.

업계에서는 쌍용차 중소 협력업체 중 쌍용차 의존도가 큰 업체가 50여곳에 달하는 것으로 본다.

부품업체 관계자는 "쌍용차가 주 고객인 업체 수십여곳은 자금줄이 막히면 연쇄 부도가 우려된다"며 "정부가 이들 업체들을 위해서라도 임시로 2000억~3000억원이라도 지원해서 급한 불을 꺼 달라"고 호소했다.

쌍용차는 앞으로 HAAH와 매각 협상을 진행할 방침이며 P-플랜은 29일 이사회 승인을 거쳐 2월부터 돌입하게 된다.

지난해 말 쌍용차는 대출금을 갚지 못해 법원에 기업 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했다. 법원은 일단 쌍용차의 법정관리를 보류하고 다음달 28일까지 자율구조조정지원 프로그램(ARS)을 가동했다. 2월 중에는 인수 협상 대상자와 어떻게든 결판을 내야 하는 상황이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