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신규 확진자 최소 95명…노숙인 지원시설 관련 11명 추가(종합)

22일 연속 100명대 유지 가능성 강풍 영향 서울 선별진료소 53곳 결박 또는 운영중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28일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구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눈을 맞으며 코로나19 검체채취를 기다리고 있다.  © News1 유승관 기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28일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구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눈을 맞으며 코로나19 검체채취를 기다리고 있다.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하루동안 서울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최소 95명 추가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에 따르면 28일 오후 6시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오전 0시보다 95명 증가한 2만3892명이다.

이에 따라 서울시 하루 신규 확진자는 지난 7일 191명 이후 22일 연속 100명대를 유지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신규 확진자 95명 가운데 노숙인 지원지설인 중구 소재 복지시설(서울역 희망지원센터) 관련 확진자가 11명이 추가되어 관련 확진자는 31명으로 늘었다.

해당 시설 관계자 1명(타시도)이 지난 17일 최초 확진된 후 26일까지 11명, 27일 9명이 추가된 상황이었다.

또 강남구 소재 직장3 관련 확진자는 4명 추가되어 관련 확진자는 37명으로 늘었고, 노원구 소재 요양시설 관련 확진자는 3명 증가해 관련 확진자는 14명으로 증가했다.

영등포구 소재 의료기관2 관련 확진자는 2명 늘어 관련 확진자는 13명이 됐다.

동대문구 현대대중사우나 관련 확진자(누적 확진자 34명)와 종로구 소재 빌딩 관련 확진자(18명)는 각 1명씩 추가됐다.

여기에 기타 집단감염(8873명) 관련 8명, 기타 확진자 접촉(7468명) 관련 29명, 타시도 확진자 접촉(1082명) 관련 7명, 감염경로 조사중(5531명)인 확진자 26명이 각각 추가됐다.

자치구별로는 송파구에서 신규 확진자 11명이 쏟아졌다. 추가 확진자는 1341~1351번 환자로 이 가운데 4명은 가족간 감염자이고 2명은 타지역 확진자 접촉자이다. 나머지 5명의 감염경로는 파악중이다.

강남구에서는 9명의 확진자(1142~1150번)가 추가됐다. 이 중 1142, 1144, 1145번 확진자는 앞서 확진된 강남구민과 접촉으로 감염됐다. 1143, 1146,1147번 확진자는 확진된 강남구민의 가족이다.

1150번 확진자는 해외 입국자이며 1148,1149번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확인중이다.

관악구에서는 7명(1169~1175번)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 중 5명은 감염경로를 파악중이며 나머지 1명은 가족간 감염자, 또 다른 1명은 직장내 감염자로 파악됐다.

앞서 서울시는 이날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105명 늘어난 2만3797명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강풍의 영향으로 서울시 선별진료소 53곳을 포함 전국에 설치된 선별검사소 177곳이 결박·고정되거나(168곳) 철거·운영중지(9곳)된 것으로 파악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