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 종영 소감… "어려운 캐릭터였지만 보람 느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바람피면 죽는다'에서 강여주 역할을 맡은 조여정이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종영소감을 전했다. /사진=높은엔터테인먼트 제공
'바람피면 죽는다'에서 강여주 역할을 맡은 조여정이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종영소감을 전했다. /사진=높은엔터테인먼트 제공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이 종영소감을 전했다.

조여정은 지난 28일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의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힘든 여건 속에서 모두가 건강하게 무사히 작품을 끝냈다는 것에 감사하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조여정은 "여주 캐릭터가 어려웠지만 재미와 보람을 느껴서 의미 있었던 시간이었다"며 "드라마를 좋아해 주시고 애정 있게 봐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했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다.

조여정은 추리소설 작가 강여주로 분해 시종일관 속내를 알 수 없는 캐릭터를 섬세하게 소화해내며 극의 중심을 이끌었다.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