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021년 지역특화농업으로 31개 사업에 194억원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도는 올해 선택형 맞춤농정 사업으로 14개 시군 31개 세부사업에 194억원을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는 올해 선택형 맞춤농정 사업으로 14개 시군 31개 세부사업에 194억원을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는 올해 선택형 맞춤농정 사업으로 14개 시군 31개 세부사업에 194억원을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선택형 맞춤농정 사업은 지역 특성에 맞는 특화품목을 지원해 경기 농산물 경쟁력을 강화하고 고부가가치를 실현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화훼, 배, 사과, 포도, 인삼, 부추, 쌀, 아스파라거스, 김치, 시설채소 등 15개 품목에 대해 중점적으로 지원한다.

시군별 사업과 지원액은 용인시 1개 사업 9억원, 화성 1개 8억원, 평택 3개 13억원, 김포 2개 5억원, 이천 3개 1억원, 남양주 2개 16억원, 파주 2개 9억원, 광주 2개 22억원, 양주 2개 21억원, 포천 1개 7억원, 양평 3개 24억원, 여주 3개 34억원, 가평 3개 9억원, 연천 3개 16억원 등이다.

도는 지난해 7∼9월 신청접수 및 시군 심사, 11∼12월 도 현장검증 등을 통해 지역 특화품목과 특화가능성이 높은 품목을 대상으로 지원할 사업을 선정했다.

경기도는 선택형 맞춤농정 사업을 통해 지역 특성에 맞는 특화품목을 지원해 경기 농산물 경쟁력을 강화하고 고부가가치를 실현하고 있다. / 사진제공=경기도 농기원
경기도는 선택형 맞춤농정 사업을 통해 지역 특성에 맞는 특화품목을 지원해 경기 농산물 경쟁력을 강화하고 고부가가치를 실현하고 있다. / 사진제공=경기도 농기원
안동광 경기도 농정해양국장은 “올해 하반기에도 2022년도 선택형 맞춤농정사업 신청대상자를 공모해 모집 할 계획이며, 연차별 지원이 필요한 사업은 지속적으로 지원해 지역특화품목의 단지화, 규모화를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2004년부터 선택형 맞춤농정 사업에 총 3471억원을 투입해 지역특화품목(화성ㆍ안성 포도, 평택ㆍ남양주 배, 포천ㆍ가평 사과, 광주 토마토, 이천 복숭아, 양평 부추, 용인ㆍ고양 화훼 등), 신규 소득작목(블루베리, 아로니아, 아스파라가스, 김치 등)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더불어 상반기에 ‘20년 사업 성과분석을 통해 홍보 등 도정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