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긴 걱정마"… '너를 만났다 시즌2' 감동 전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너를 만났다’ 시즌 2 로망스 2화에서는 김정수 씨가 VR을 통해 가상공간에서 사랑하는 아내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MBC 제공
‘너를 만났다’ 시즌 2 로망스 2화에서는 김정수 씨가 VR을 통해 가상공간에서 사랑하는 아내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MBC 제공

MBC ‘VR 휴먼다큐멘터리 너를 만났다 시즌2’ 로망스 2부가 안방극장을 눈물로 물들였다. 지난 28일 밤 방송된 MBC VR 휴먼다큐멘터리 ‘너를 만났다’ 시즌2 ‘로망스’ 편 2화에서는 4년 전 병으로 떠난 아내와 가상현실에서 재회한 5남매 아빠 김정수씨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아내와의 만남을 위해 버추얼 스튜디오에 들어온 김씨는 “상상을 많이 해봤는데 아직 실감을 못 하겠다. 아픈 추억밖에 없어서”라며 긴장한 내색을 비쳤다. 곧이어 장비를 착용하고 가상현실 속에서 아내를 만난 김씨는 “잘 있었어?”, “이제 안 아픈 것 같아서 보기가 너무 좋다”라며 북받치는 감정을 억누르고 아내의 얼굴을 매만졌다.

두 사람은 함께 왈츠를 췄다. 김성수 씨는 아내와 춤을 추며 계속해서 눈물을 보였고 “사랑해줘서 고마워”라고 인사했다. 이를 지켜보던 오남매도 눈물을 보였고, 첫째 딸은 “마지막 모습은 아파서. 그냥 건강한 모습으로 와줬으면 좋겠다. 그냥 평범한, 안 아픈 엄마처럼”이라고 고백했다.

이후 가상 공간의 배경이 바뀌었고 아내는 돌을 쌓으며 소원을 빌자 했다. 김정수 씨는 돌을 올릴 때 손을 떠는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아내는 “우리 신혼 여행 못갔잖아. 나 단둘이 이런 거 해보고 싶었다”라며 장작불이 타는 벤치 앞에 앉았다.

김정수 씨는 “미안해”라고 사과했고 아내와 대화를 나누며 계속해서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두 사람은 눈을 마주치며 손을 잡고 춤췄다. 함께 자주 걷던 숲에서 돌탑을 쌓고 소원을 빌기도 했다. “나 아플 때 남한테 안 맡기고 오빠가 다 해준 거 생각난다”라는 아내의 말에 김씨가 하염없이 눈물을 쏟자 지켜보던 아이들도 눈시울을 붉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