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던은 다음 경기 무조건 출전"… 위기 속 맹활약에 모리뉴도 박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트넘 홋스퍼 수비수 조 로던(아래)이 2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0라운드 리버풀과의 경기에서 상대 공격수 사디오 마네를 막아서고 있다.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 수비수 조 로던(아래)이 2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0라운드 리버풀과의 경기에서 상대 공격수 사디오 마네를 막아서고 있다.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 수비수 잭 로던이 부진한 팀 경기력 속 한줄기 희망을 보여줬다. 조제 모리뉴 감독도 로던에게만큼은 좋은 평가를 내리며 기회를 주겠다는 뜻을 밝혔다.

토트넘은 2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0라운드 리버풀과의 경기에서 1-3으로 패했다.

모리뉴 감독은 리버풀의 날카로운 공격력을 막기 위해 백3 전술을 들고 나왔다. 로던과 에릭 다이어, 벤 데이비스가 중앙수비수로 호흡을 맞췄다. 양 윙백으로 세르주 오리에와 맷 도허티가 나섰다. 수비를 단단히 하면서 손흥민 등을 앞세운 역습으로 기회를 엿보겠다는 생각이었다.

하지만 토트넘은 이날 경기에서 수비 불안에 울어야 했다. 특히 양 측면 윙백인 오리에와 도허티는 전반전 내내 불안한 모습으로 실점 위기를 자초했다. 결국 오리에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됐고 전술도 백4로 바뀌었다. 혼란스러운 상황 속 토트넘은 후반 20분까지 3실점하며 안방에서 승리를 내줬다.

다만 로던의 경기력은 이날 경기에서 토트넘이 건진 몇 안되는 부분이었다. 이번 시즌 주로 후보로 출전했던 로던은 이날 중요한 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자신의 능력을 마음껏 과시했다.

분석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에 따르면 로던은 이날 경기에서 팀 내 가장 많은 6번의 태클과 6번의 클리어링을 성공시켰다. 볼 탈취도 2번으로 미드필더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3번)에 이어 두번째로 많았다. 비록 치명적인 실책도 범했으나 전반적인 경기력만 놓고 봤을 때 이날 경기 토트넘 수비 중 최고 수준이었다.

모리뉴 감독도 로던의 활약에 만족감을 표했다. 그는 이날 경기가 끝나고 진행된 공식 기자회견에서 "다음 경기에 로던은 무조건 출전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모리뉴 감독은 이어 "(로던은) 상대 선수와의 맞대결에서 겁쟁이처럼 굴지 않는다. 용감한 선수다"며 "한번 실수를 범하긴 했지만 운이 없었다. 매우 단단한 경기력을 보여주던 중 나온 한번의 실수일 뿐이다"고 감쌌다.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