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5000억원 어음 만기 앞둔 쌍용차 협력업체에 지원 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쌍용자동차가 매각이 불발될 위기에 처한 가운데 정부가 쌍용차의 협력업체에 대한 지원을 검토했다./사진=뉴스1 조태형 기자
쌍용자동차가 매각이 불발될 위기에 처한 가운데 정부가 쌍용차의 협력업체에 대한 지원을 검토했다./사진=뉴스1 조태형 기자
쌍용자동차 매각이 불발될 위기에 처한 가운데 정부가 쌍용차의 협력업체에 대한 지원을 검토했다.

기획재정부는 29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주재로 서울정부청사 '제26차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가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홍남기 부총리는 쌍용차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의 현황 보고에 이어 향후 협력업체 지원방안을 관계기관들과 논의했다.

앞서 전날 예병태 쌍용차 사장은 쌍용차 협동회 비상대책위원회와 긴급회의를 갖고 마힌드라-쌍용차-산업은행-HAAH오토모티브 4자간 협상 결렬 소식을 전했다.

이에 쌍용차는 HAAH오토모티브의 인수를 전제로 2월부터 두 달 동안의 단기 법정관리인 P-플랜(사전회생계획안·Pre-packaged Plan)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P플랜은 워크아웃의 신규자금 지원 기능과 법정관리의 채무조정 기능을 합친 제도다.

하지만 협력업체로 구성된 쌍용차 협동회가 지난해 10월부터 받지 못한 대금이 약 5000억원 이상인 것으로 추정한 가운데 정부의 지원이 없을 경우 협력업체들의 자금난이 우려되고 있다.

쌍용차는 2월부터는 차 판매대금으로 자재 대금 일부를 주 단위 현금 지급하겠다는 방침이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