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증하는 1·2인가구… 서울 소형주택 '38만가구' 공급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산연에 따르면 1·2인가구 중심의 소형가구는 2030년까지 연평균 25만가구씩 증가하는 추세다. 하지만 현재 수도권에서 소형주택 재고가 50만가구 이상 부족한 것으로 주산연은 분석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주산연에 따르면 1·2인가구 중심의 소형가구는 2030년까지 연평균 25만가구씩 증가하는 추세다. 하지만 현재 수도권에서 소형주택 재고가 50만가구 이상 부족한 것으로 주산연은 분석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1·2인가구가 급증하며 이들을 위한 소형주택은 50만가구 이상 부족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주택산업연구원은 29일 '1·2인가구 급증에 따른 소형주택 공급 확대방안' 관련 온라인 포럼을 열고 이같이 분석했다. 서울은 38만가구가 부족해 인구 대비 공급난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산연에 따르면 1·2인가구 중심의 소형가구는 2030년까지 연평균 25만가구씩 증가하는 추세다. 하지만 현재 수도권에서 소형주택 재고가 50만가구 이상 부족한 것으로 주산연은 분석했다.

주산연 관계자는 "1·2인가구 중심의 소형주택 공급이 시급하다"며 "분양가상한제의 기본형건축비 현실화를 통해 소형주택 공급 확대기반을 마련할 필요가 크다"고 강조했다.

주산연은 2025년까지 소형분양주택 수요가 24만9000가구 될 것으로 내다봤다. 소형주택이 충분히 공급되지 않는 이유는 중대형 대비 낮은 수익성과 높은 손실구조 때문으로 연구원은 분석했다. 주산연 관계자는 "현실에 맞지 않는 소형분양 주택의 기본형 건축비 영향이 크다"고 말했다.

주산연이 소형분양주택 실제 공사비를 분석한 결과, 현행 기본형 건축비의 1.3~1.4배 수준이다. 실제 공사비 대비 기본형건축비가 과소 추정된 것이다. 주산연은 이를 개선하기 위해 소형 기본형건축비를 현행 대비 최소 연간 5~10% 올려야 한다고 분석했다.

소형 기본형건축비 인상에 따른 분양가 상승은 분양보증 수수료 인하, 대출금리 인하 등 금융비용 지원을 통해 상쇄할 수 있는 만큼 소형주택 공급기반을 위한 다양한 정책지원 방안 마련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49하락 30.8312:58 05/17
  • 코스닥 : 959.92하락 6.812:58 05/17
  • 원달러 : 1133.70상승 5.112:58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2:58 05/17
  • 금 : 65.26하락 1.312:58 05/17
  • [머니S포토] 민주당, '산업재해 예방'TF 가동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접견
  • [머니S포토] 송영길 "한미정상회담으로 백신 불안해소 기대"
  • [머니S포토] 김기현 국힘 대행 "백신 스와프 협력 방안 마련 할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산업재해 예방'TF 가동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