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오 '중개수수료 0%' 지속한다… "점주와 고통 분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위메프오가 시범 운영해 온 ‘중개수수료 0%’ 정책을 이어가기로 했다. /사진=위메프오
위메프오가 시범 운영해 온 ‘중개수수료 0%’ 정책을 이어가기로 했다. /사진=위메프오

위메프오가 4개월 여간 시범 운영해 온 ‘중개수수료 0%’ 정책을 이어가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와 상생을 최우선으로 한다는 취지다. 

위메프오는 지난해 9월 시작한 ‘중개수수료 0%’ 정책을 정식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매출감소와 배달 중개수수료 부담 증가로 이중고에 처한 자영업자들과 고통을 분담키로 한 것. 

‘중개수수료 0%’는 서버 비용(주 8800원, VAT 10% 포함)만 부담하면 배달∙픽업 중개수수료를 받지 않는 정책이다. 1주 기준 주문금액이 3만원을 넘지 않으면 서버 비용조차 점주에게 돌려준다. 별도 광고비, 입점비 등 점주가 부담하는 추가 비용도 기존 정책대로 전혀 발생하지 않는다.

위메프오에 입점한 점주는 주문량에 따라 주문 금액의 5%(서울 소재 점포 2%)를 수수료로 부담하는 정률제와 서버 이용료 외에 별도 비용 부담이 없는 정액제 ‘중개수수료 0%’ 상품 가운데 유리한 수수료 모델을 선택할 수 있다.

하재욱 위메프오 대표는 “자영업자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공정한 배달 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서울시 제로배달 유니온 참여, 수수료 동결 선언처럼 앞으로도 다양한 상생 방안을 마련해 어려운 시기에 힘이 될 수 있는 플랫폼이 되겠다”고 말했다.

위메프오는 다음 달 2일까지 서울시 전 지역 배달·픽업, 맛집 배송(택배) 상품을 제로페이 ‘서울사랑상품권’으로 결제하는 고객에게 최대 5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서울 외에 복수 지자체들과도 협력을 위한 논의를 진행 중이다. 준비를 마무리한 지역 점주에게는 중개수수료를 2%로 하향 조정하는 등 다양한 상생 방안을 제공할 계획이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5.61상승 18.2411:40 05/06
  • 코스닥 : 966.80하락 0.411:40 05/06
  • 원달러 : 1126.20상승 3.611:40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1:40 05/06
  • 금 : 67.76상승 3.3811:40 05/06
  • [머니S포토] 문재인정부 4주년 국정비전과 성과 컨퍼런스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관계장관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하는 유승민
  • [머니S포토] 문재인정부 4주년 국정비전과 성과 컨퍼런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