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블루에 '틈새라면' 잘 팔렸다… '제시' 모델 발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팔도가 ‘틈새라면’ 브랜드 모델로 방송인 제시를 발탁했다. /사진=팔도
팔도가 ‘틈새라면’ 브랜드 모델로 방송인 제시를 발탁했다. /사진=팔도

종합식품기업 팔도가 ‘틈새라면’ 브랜드 모델로 방송인 제시를 발탁하고 ‘틈새라면볶음면(틈새볶음면)’ 신규 CF ‘매운맛의 자부심, 맵부심’ 편을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영상은 ‘틈새볶음면’의 중독성 강한 매운맛 표현에 중점을 뒀다. 베트남 하늘초 고추의 강렬한 그래픽이 시각과 미각을 자극한다. 제시 특유의 중저음 래핑은 “매운데 계속 먹게 된다”는 핵심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한다. 평소 솔직하게 본인 생각을 표현해온 제시의 이미지가 브랜드 신뢰도를 한층 높여줬다는 평가다.

제시와 함께한 ‘틈새볶음면’은 2020년 브랜드 최초로 선보인 국물없이 볶아먹는 라면이다. 자체 공모를 통해 선발한 고객 100명의 의견을 반영해 개발했다. 베트남 하늘초 고추를 넣은 액상스프에 두께를 25% 늘린 쫄깃한 면발이 특징이다.

팔도는 신규 CF와 용기면 버전의 신제품 ‘틈새라면 볶음면 컵’ 출시를 계기로 ‘틈새라면’ 브랜드 성장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팔도는 올해 목표수량을 5000만개로 상향 조정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틈새라면’ 매출이 증가했다는 점을 반영한 목표치다.

‘틈새라면’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50%가량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우울증인 ‘코로나 블루’가 확산하면서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매운맛 식품 수요가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김동락 팔도 틈새라면 담당은 “제시의 걸크러쉬 이미지가 틈새라면볶음면과 잘 매칭 되어 광고 모델로 선정했다”며 “매운맛을 떠올리면 같이 연상되는 에너지 넘치고 중독성 있는 광고로 기억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