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방부, 한미연합훈련 중요성 강조… 2년반만에 재개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 국방부가 한미연합군사훈련(한미훈련)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한미 양국군의 준비 태세를 갖춰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한미연합 야외 실기동 독수리(FE) 훈련이 실시된 지난 2018년 4월26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미8군사령부 캠프험프리스에서 헬기가 이륙하는 모습. /사진=뉴스1
미 국방부가 한미연합군사훈련(한미훈련)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한미 양국군의 준비 태세를 갖춰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한미연합 야외 실기동 독수리(FE) 훈련이 실시된 지난 2018년 4월26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미8군사령부 캠프험프리스에서 헬기가 이륙하는 모습. /사진=뉴스1
미국 국방부가 한미연합군사훈련(한미훈련)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연대급 한미훈련은 비핵화 협상 등 대북관계를 고려해 지난 2018년 6월 이후로 사실상 중단됐다.

지난 28일(현지시각)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미훈련에 대한 질문에 "군사훈련·연습의 가치를 잘 알고 있다"면서 "그 가치가 한반도보다 중요한 곳은 없다"고 답했다.

커비 대변인은 "지난 2년 동안 북한과의 외교적 협상을 위해 일부 한미훈련의 성격이 바뀌거나 중단됐지만 준비태세가 손상되지 않는 수준에서 훈련이 계속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로이드 오스틴 장관도 한미 양국군의 준비태세 유지에 전념하고 있다"면서 "합참의장·주한미군사령관과 함께 이를 분명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커비 대변인은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개발에 관한 질문엔 "특정 무기체계에 대해선 평가하지 않겠다"면서도 "북한의 군사력 강화에 대한 열망을 확실히 염두에 두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북한의) 군사력이 무엇을 위해 고안됐는지를 정확히 안다"며 "한반도에서 우리에게 필요한 준비태세를 계속 확실히 갖춰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지속적으로 한미훈련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달 초 노동당 제8차 대회 사업총화보고에서도 "(남한이) 첨단군사장비 반입과 한미훈련을 중지해야 한다는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를 계속 외면"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한미훈련은 남북군사공동위원회에서 논의하게끔 합의가 돼 있다"며 "필요하면 남북군사공동위원회를 통해서 북한과 협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서욱 국방부 장관은 지난 27일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은 한미훈련에 대해 남북군사공동위에서) 협의할 수 있다는 원칙을 이야기한 것이다. 나 역시 협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면서도 "군의 입장에서는 한미훈련을 시행한다는 생각으로 하나하나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현주
박현주 hyunju9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