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설 상여금 지급기업 기업 58.1%뿐… 4일 휴무 대다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설 상여금 지급 계획이 있는 기업이 지난해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한국경영자총협회
올해 설 상여금 지급 계획이 있는 기업이 지난해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한국경영자총협회
올해 설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인 기업이 지난해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전국 5인 이상 527개기업(응답기업 기준)을 대상으로 ‘2021년 설 휴무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설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응답한 기업 비중은 58.1%로 작년(65.5%)에 비해 7.4%포인트 줄어들었다.

기업규모별로는 300인 이상은 전년과 올해 74.2%로 변화가 없었지만 300인 미만은 지난해 63.7%에서 올해 54.8%로 8.9%포인트 감소했다.

경총은 ”300인 이상 기업은 설 상여금이 단체협약 등에 규정된 경우가 많은 반면, 300인 미만 기업은 경기상황에 따라 지급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설 상여금 지급 수준은 ‘작년과 동일한 수준으로 지급’이라는 응답이 88.2%로 높았다.

응답 기업의 53.9%는 올해 설 경기상황이 전년에 비해 악화됐다고 답했다. 지난해 설에는 코로나19 영향이 거의 없었던 반면 올해 설에는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은 것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올해 연간 영업이익 전망을 묻는 설문에 ‘전년보다 증가할 것’이라는 응답이 43.5%, ‘전년보다 감소할 것’이라는 응답은 40.7%로 비슷하게 나타났다.

올해 설 연휴는 설 공휴일 3일(2.11~13)과 일요일(2.14)이 이어져 설 휴무 실시 기업 중 83.3%가 ‘4일’간 휴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외에는 ‘3일 이하’ 9.3%, ‘5일 이상’ 7.4% 순이었다.

‘5일 이상’ 휴무하는 기업들은 그 이유로 ‘일감이나 비용 문제보다도 단협, 취업규칙에 따른 의무적 휴무 실시’(47.4%)를 가장 많이 답변했다. 이어 ‘연차휴가 수당 등 비용 절감 차원’ 31.6%, ‘일감 부족 등으로 인한 생산량 조정’ 13.2% 순 이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7.86상승 22.6418:03 10/06
  • 코스닥 : 706.01상승 20.6718:03 10/06
  • 원달러 : 1402.40하락 7.718:03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8:03 10/06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6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방통위 한상혁 "방송 공적 책임 높이는 데 최선..."
  • [머니S포토]금융위 김주현 "비금융주력자 이슈, 동일 '은행법' 적용"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