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지표 부진에… 한국, 코로나에 살기 좋은 나라 4단계 하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이 이번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 살기 좋은 나라 순위에서 세계 12위를 기록, 한 달 전보다 4계단 순위가 하락했다./사진=이기범 머니투데이 기자
한국이 이번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 살기 좋은 나라 순위에서 세계 12위를 기록, 한 달 전보다 4계단 순위가 하락했다./사진=이기범 머니투데이 기자
한국이 이번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 살기 좋은 나라 순위에서 세계 12위를 기록, 한 달 전보다 4계단 순위가 하락했다.

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블룸버그가 31일 집계한 '1월 코로나19 회복력 순위'(Covid Resilience Ranking)에서 한국은 평가 대상 53개국 가운데 12위에 올랐다.

한국은 집계가 처음 시작된 지난해 11월에는 4위를 차지했지만 이어 12월 코로나19가 재확산되며 8위로 순위가 하락했다. 이번에는 코로나19 백신 관련 지표가 부진한 점이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다

블룸버그는 매달 인구 10만명당 확진자수, 코로나19 치명률, 인구 100만명당 사망자수, 인구 대비 백신 확보율(계약 포함), 인구 100명당 접종자수, 봉쇄 강도, 지역 간 이동성, 경제성장률 전망 등 11개 항목을 집계해 100점 만점으로 점수를 매긴다.

인구 100명당 접종자수는 올 1월부터 각국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새로 지표로 추가됐다. 올 1월 한국을 제치고 상위권에 오른 중국, 홍콩, 베트남, UAE 등을 보면 한국보다 인구 대비 백신 확보율이 높거나 100명당 접종자수가 더 많다.

1월 집계에서 1위는 뉴질랜드로 정상 자리를 지켰다. 이어 싱가포르, 호주, 대만, 중국, 노르웨이, 핀란드, 일본, 홍콩, 베트남 등이 상위 10위권에 포함됐다. 상위권 국가의 인구 대비 백신 확보율은 뉴질랜드(247%), 호주(230%), 노르웨이(183%), 핀란드(183%) 등이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미국은 35위를 차지하는 데 그쳤다. 최하위는 사망자가 빠르게 늘고 있는 멕시코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