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에 밸런타인데이까지… 설탕 섭취 늘어 치아건강 '빨간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번 생긴 충치는 자연적인 치유가 어렵고, 주변 치아와 잇몸까지 퍼질 수 있어 빨리 치료하는 것이 좋지만 초기에는 통증이 없어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사진=유디치과
한번 생긴 충치는 자연적인 치유가 어렵고, 주변 치아와 잇몸까지 퍼질 수 있어 빨리 치료하는 것이 좋지만 초기에는 통증이 없어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사진=유디치과
설날에는 기름지고 칼로리 높은 음식 섭취가 증가한다. 더욱이 이번 설 연휴에는 밸런타인데이까지 겹치면서 당분이 높은 음식을 섭취할 기회가 많다. 대표적인 명절 음식인 떡, 식혜, 약과를 비롯해 초콜릿, 사탕 같은 디저트류는 당도가 높고 치아에 잘 달라붙어 충치를 유발할 수 있다. 한번 생긴 충치는 자연적인 치유가 어렵고, 주변 치아와 잇몸까지 퍼질 수 있어 빨리 치료하는 것이 좋지만 초기에는 통증이 없어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백영걸 용인동백 유디치과의원 대표원장의 도움으로 명절 후 생기기 쉬운 충치의 진행 단계와 치료법에 대해 알아봤다.



자각 증상 없는 1단계~뿌리까지 퍼진 4단계

충치의 정식 명칭은 ‘치아우식증’으로 구강 내 세균이 당분을 먹고 배설하는 산 성분에 의해 치아가 녹아 손상되는 것을 말한다. 치아 외부를 시작으로 충치가 내부 신경까지 침투해 통증을 유발한다. 충치는 치아 손상 범위에 따라 4단계로 분류한다. 1단계는 치아의 제일 바깥쪽인 법랑질에 생긴 경우다. 증상·통증이 거의 없고 썩은 부위가 눈에 잘 보이지 않아 발견이 힘들다. 2단계는 법랑질 내부의 상아질까지 충치가 퍼진 경우다. 차가운 음식을 먹거나 음식을 씹을 때 시린 느낌과 통증이 발생한다. 3단계는 치수(신경)까지 충치가 퍼진 상태다. 신경을 건드리고 신경조직에 염증을 일으켜 음식물을 먹거나 씹지 않아도 통증이 느껴진다. 4단계는 치아의 뿌리까지 충치가 침투한 경우다. 충치가 잇몸뼈까지 진행되어 잇몸이 붓거나 턱에도 통증이 나타난다.



단 음식 섭취 후에는 30분 뒤 양치해야

이번 설 연휴는 코로나19로 인해 귀향길에 오르지 않고 집에 머무는 사람들이 많은데, 외출이 줄어든 만큼 구강 위생 관리가 더욱 수월할 수 있다. 식사 후에는 칫솔·치실·치간칫솔을 이용해 꼼꼼하게 양치하는 것이 충치를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당분이 많은 음식을 섭취한 뒤에는 입안이 산성으로 변하는데, 산성인 상태에서 양치질을 하면 치아 표면이 부식될 수 있어 물로 입을 헹군 후 30분 뒤에 양치질을 하는 것이 좋다.

백영걸 대표원장은 “초기 충치는 통증이 없어 발견이 어려운데 정기적인 구강검진을 통해 조기에 발견하면 쉽게 치료 가능하다”며 “평소 통증이 느껴졌다면 연휴 동안 치통으로 시달리지 않기 위해 미리 치과를 찾아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