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컴백' 헐크, 유럽 제안 다수 있었다… "EPL도 포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브라질 출신의 베테랑 공격수 헐크가 유럽 여러 구단들의 제의를 뿌리치고 자국 복귀를 결정했다. /사진=로이터
브라질 출신의 베테랑 공격수 헐크가 유럽 여러 구단들의 제의를 뿌리치고 자국 복귀를 결정했다. /사진=로이터
중국 슈퍼리그를 떠난 공격수 헐크가 유럽의 유혹을 뿌리치고 조국 브라질로 돌아간다.

1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더 선'에 따르면 헐크는 이날 브라질 명문 아틀레티쿠 미네이루와 2년 계약에 합의했다. 올해 34세인 나이를 고려해보면 사실상 커리어 마지막 구단과 계약한 셈이다.

헐크는 다부진 체격에 파워풀한 드리블과 슈팅이 돋보이는 공격수다. 브라질 비토리아를 시작으로 일본 가와사키 프론탈레, 콘사도레 삿포로, 도쿄 베르디 등을 거쳤다.

본격적으로 빛을 본 건 역시 유럽 생활 기간이다. 2008년 포르투갈 명가 FC포르투에 입단한 헐크는 자신의 장기를 살려 유럽 무대에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포르투에서 169경기 동안 77골 61도움을 올리며 유럽 유수의 명문 구단과 연결됐다.

소위 빅클럽으로의 이적이 예상됐지만 헐크의 선택은 달랐다. 그는 2012년 러시아 제니트 상트페테르부르크로 떠난 뒤 2016년부터 중국 상하이 상강에서 뛰었다. 두 구단에서도 모두 70골 이상씩을 기록하며 녹슬지 않은 실력을 과시했다.

헐크는 지난해 말 상하이의 연장 계약 제안을 뿌리치고 팀을 떠났다. 자유계약선수(FA) 상태가 된 헐크에게 여전히 유럽 여러 구단들이 관심을 표했다. 그중에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구단도 일부 속해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헐크는 최근 한 인터뷰에서 "잉글랜드, 스페인, 터키, 독일, 포르투갈 쪽의 제안이 왔다. 하루에도 한 곳 이상의 구단에서 제안이 들어오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고심 끝에 헐크는 커리어를 마무리하기 위해 자국행을 결정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