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 구동모터코아 글로벌 점유율 20%까지 끌어올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동모터코아. /사진=포스코인터
구동모터코아. /사진=포스코인터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친환경 시대를 맞아 모빌리티 사업 신성장전략을 마련하고 글로벌 친환경차 부품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 핵심부품인 구동모터코아를 400만대 공급하고 글로벌 점유율 20% 이상을 달성하겠다고 1일 밝혔다. 

모터코아란 자동차와 산업용 설비 등 모터에 사용되는 핵심부품으로 구동모터의 심장 같은 역할을 담당하고 있기 때문에 전기차 시장 발전에 따라 수요 급증이 예상된다. 일반적으로 전기차 1대당 1개의 구동모터코아가 적용된다. 친환경차 시장 규모는 2020년 800만대에서 2025년 1650만대, 2030년 3800만대 수준으로 확대될 것으로 추정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구동모터코아 시장에 진출하게 된 것은 46년 동안 모터코아를 생산해온 국내 100% 자회사인 포스코SPS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포스코SPS는 지난 2009년부터 현대기아차에 모터코어를 공급하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전기적 손실을 최소화하고 연비 향상을 이끌어내는 ‘EMFree(Embossing Free)’ 기술을 개발해 구동모터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포스코SPS 공장 전경. /사진=포스코인터
포스코SPS 공장 전경. /사진=포스코인터
아울러 국내 모터코아 제조사 중 유일하게 금형연구소를 자체 보유하고 있어 금형의 설계부터 코아 제조까지 일련의 과정을 모두 서비스하는 고객밀착형 체제를 갖추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다년간 축적한 글로벌 네트워크 및 마케팅 노하우를 더해 친환경차 시대에 강자로 나아가겠다는 계획이다.

우선 국내 생산라인을 증설해 2022년까지 200만대 생산체제를 구축하고 국내는 물론 아시아∙미주 등 해외 신규 물량 확보를 추진할 계획이다.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서는 그룹이 보유하고 있는 중국∙인도 소재 생산거점에 생산설비 및 전문인력을 확충할 예정이다. 해외 사업 현지화를 위해 유럽∙미주 등에 생산법인 설립 등 투자도 검토하고 있다.

이를 통해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국내 및 중국∙인도∙유럽 등 전세계 생산거점을 기반으로 2025년까지 400만대 공급체제를 구축해 글로벌 시장 점유율 20%를 확보할 방침이다. 연간 매출은 7500억원이 목표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전기차와는 별도로 수소전기차의 동력원 역할을 하는 연료전지용 분리판소재 ‘Poss470FC’를 현대 넥쏘모델에 적용하면서 상용화를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그린뉴딜 프로젝트 추진으로 수소전기차 시장이 성장하고 있는 만큼 향후 차부품 사업이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23:59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23:59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23:59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23:59 07/30
  • 금 : 73.90상승 0.2223:59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