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의 분노… 야당 원전 공세에 "마타도어", 무슨 뜻?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이 제기한 '北원전' 공세'에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2021 세계경제포럼(WEF)에 참석해 한국정상 특별연설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이 제기한 '北원전' 공세'에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2021 세계경제포럼(WEF)에 참석해 한국정상 특별연설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의 '북한 원전 건설' 공세에 대해 "그동안 수많은 마타도어를 받아왔지만 이 정도 수준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선거를 앞두고 야당이 북한을 이용해 흑색선전을 벌이고 있다는 비판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29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北원전' 의혹을 제기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북풍공작과도 다를 바 없는 무책임한 발언이며 묵과할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강 대변인은 "터무니없는 주장"이라며 "아무리 선거를 앞두고 있어도 야당 대표의 입에서 나온 말이라고는 도저히 믿겨지지 않는 혹세무민하는 발언"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발언에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며 "정부는 법적 조치를 포함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즉각적인 대응에는 문 대통령의 의중이 강하게 작용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 위원장의 발언을 두고 "그동안 수많은 마타도어를 받아왔지만 이 정도 수준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법적 조치를 검토하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타도어는 근거 없는 사실을 조작해 상대를 중상모략하면서 내부를 교란시키기 위한 흑색선전을 가리킨다. 투우(鬪牛)에서 소를 유인해 정수리를 찔러 죽이는 투우사를 뜻하는 스페인어 '메타도르'(matador)에서 유래한 말이다.

앞서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가 대한민국 원전을 폐쇄하고 북한에 원전을 극비리에 지어주려 했다. 원전 게이트를 넘어 정권의 운명을 흔들 수 있는 충격적인 이적행위"라며 "특히 이런 이적행위 국기문란 프로젝트가 일부 공무원 차원이 아닌 정권 차원에서 극비리에 추진돼 온 정황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강은경
강은경 eunkyung50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강은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1.05상승 8.5210:13 07/28
  • 코스닥 : 1048.16상승 1.6110:13 07/28
  • 원달러 : 1153.90상승 3.810:1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0:13 07/28
  • 금 : 73.02상승 1.4310:13 07/28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국민께 드리는 말씀'
  • [머니S포토] 회의실 이동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 [머니S포토] 공정경쟁 '원팀' 뱃지 붙여주는 與 잠룡들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국민께 드리는 말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