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유기농 중심 품질 고급화 박차..사업비 1649억 투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라남도는 올해 유기농 중심의 친환경농업 육성과 융복합산업화를 위해 사업비 1649억 원을 투입한다. 전남도청 전경/머니S DB
전라남도는 올해 유기농 중심의 친환경농업 육성과 융복합산업화를 위해 사업비 1649억 원을 투입한다. 전남도청 전경/머니S DB
전라남도는 올해 유기농 중심의 친환경농업 육성과 융복합산업화를 위해 사업비 1649억 원을 투입한다.

1일 전남도에 따르면 올해 친환경농업정책의 중점 추진 방향을 ▲유기농 중심의 친환경농업 육성 ▲생산비 절감 ▲과수·채소 등 품목다양화를 통한 소득향상 ▲유기농생태마을의 융복합산업화 ▲친환경 실천 청년농 집중 육성 등으로 설정하고 사업을 본격 추진키로 했다.

전남도는 유기농 중심의 친환경농업 가속화 및 융복합산업화 전환을 위해 유기농업 복합타운 조성 180억 원을 비롯 유기농자재 지원사업 56억 원, 유기농 생태마을 조성 및 활성화 12억 원, 유기농가 농작물재해보험 9억 원 등 8개 사업에 312억 원을 지원한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농업인의 생산비 절감 및 경영안정을 위해 토양개량제 및 유기질비료 지원 417억 원과 친환경농업직불제 148억 원, 친환경농산물 인증비 지원 135억 원, 친환경 육성기금 융자사업 70억 원 등 12개 사업 882억 원을 투입키로 했다.

이정희 전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와 그린뉴딜 정책 등으로 친환경농업이 미래농업의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올해 유기농 중심의 품질고급화와 농촌 융복합산업화를 통해 친환경농업을 고소득 농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말 기준 전남지역 친환경농산물 총 인증면적은 4만 6041ha로 전국 인증면적의 56%를 차지하고 있다. 이중 유기농 인증면적은 2만 3889ha로 전국 인증면적의 62%에 달한다.
 

남악=홍기철
남악=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0.38상승 43.2418:01 08/04
  • 코스닥 : 1047.93상승 11.8218:01 08/04
  • 원달러 : 1143.60하락 4.718:01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8:01 08/04
  • 금 : 71.88하락 1.418:01 08/04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쪽방촌 봉사활동을 위해'
  • [머니S포토] 野 예비후보 최재형, 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