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말뿐인 명품 출렁다리 변경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리 이름과 달리 출렁거림이 없어 관광객들의 불만을 샀던 전남 강진군의 명물 '가우도 출렁다리' 명칭이 변경된다. 새로운 출렁다리 조감도/강진군
다리 이름과 달리 출렁거림이 없어 관광객들의 불만을 샀던 전남 강진군의 명물 '가우도 출렁다리' 명칭이 변경된다. 새로운 출렁다리 조감도/강진군
다리 이름과 달리 출렁거림이 없어 관광객들의 불만을 샀던 전남 강진군의 명물 '가우도 출렁다리' 명칭이 변경된다.

강진군은 최근 '가우도 출렁다리'의 명칭을 변경하기 위해 강진군 홈페이지를 통해 설문조사를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지난 2013년 준공된 가우도 출렁다리는 강진군의 핵심 관광자원인 가우도를 대구면 저두리와 도암면 망호리를 연결한 연륙교다.

가우도 해안선을 따라 약 3km의 산책로와 함께 가우도 짚트랙 등 즐길거리가 많아 매년 수십만 명의 관광객이 찾고 있는 강진군 대표 명소이다.

하지만 실제로 출렁이지 않는다는 관광객들의 불만이 제기됨에 따라 강진군은 가우도 내에 실제로 움직이는 출렁다리를 개통한다.

이번에 새로 선보이는 출렁다리는 가우도 내에 길이 150m, 높이 15m로 조성되며,주변 편의시설 정비를 완료한 후 올 상반기 내에 개통할 계획이다.

강진군은 추후 두 다리의 명칭이 중복돼 혼선이 발생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원래 가우도 출렁다리 명칭을 변경하기로 하고 설문조사를 오는 2월10일까지 진행한다.

새로운 명칭 후보에 대한 선호도를 조사해 의견을 수렴한 뒤 변경한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여러 의견을 반영해 가우도 출렁다리 명칭 변경과 함께 진짜 움직이는 출렁다리를 완공하고, 향후 가우도 내에 민자유치를 통한 숙박·레저 시설 확충을 통해 가우도를 서남해안 대표 체류형 관광단지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강진=홍기철
강진=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