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거벗은 세계사' 오류 논란, 설민석 문제 아니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벌거벗은 세계사'가 또 다시 역사 왜곡 지적을 받았다. /사진=tvN 방송캡처
'벌거벗은 세계사'가 또 다시 역사 왜곡 지적을 받았다. /사진=tvN 방송캡처

'벌거벗은 세계사' 측이 4회 페스트편 오류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1일 tvN '벌거벗은 세계사' 제작진은 “1월 30일 방영된 페스트편은 페스트와 관련된 내용을 의학사적인 관점을 중심으로 구성하였다”며 “방송전 대본과 가편본, 그리고 자막이 들어간 마스터본을 관련 분야의 학자분들께 자문을 받고 검증 절차를 마친 후 방송했다”고 공식 입장을 냈다.

이는 지난 달 31일 박흥식 서울대 서양사학과 교수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해당 방송 오류를 지적한데 따른 것이다.

박흥식 서울대 서양사학과 교수는 지난달 31일 페이스북을 통해 “‘벌거벗은 세계사’에서 흑사병을 다룬다기에 봤다”며 “흑사병을 10년 넘게 공부했고, 중세 말기 유럽을 전공하는 학자의 입장에서 볼 때 이건 정말 아니다”라고 운을 뗐다.

박 교수는 “중세 사회에 대한 이해도 거의 없고 당시 사료도 해석할 줄 모르는 한 의사가 청취자들에게 왜곡된 인식만 키웠다”며 “내용도 구성도 꽝”이라고 혹평했다. 이어 “흑사병에 대한 막연한 공포를 불러일으키는 것이 목표였냐”며 “통계나 병인학적 측면에서도 최근 해석은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카파 공성전에 대한 자료는 현장에 있던 사람이 기록한 것이 아니고 신뢰할 수도 없는데 마치 역사적 사실인 양 해석해 나쁜 것은 다 아시아에서 왔다는 잘못된 인식을 고착시켰다”고 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으로 지적하려 들면 끝도 없을 듯하고 그럴 가치도 없다”며 “설민석이 문제인 줄 알았더니 이 프로그램을 구성하는 거의 모든 것이 문제인 듯”이라고 비판했다. 또 “힘들게 자문해 주었더니 내가 자문한 내용은 조금도 이용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박 교수는 “이런 식으로 엉터리로 역사적 주제를 전달하려면 프로그램을 당장 폐지해야 옳다”고 주장했다.

앞서 ‘벌거벗은 세계사’의 역사 왜곡 논란은 처음이 아니다. 설민석의 이집트 편 이후 고고학 전문가인 곽민수 한국이집트학연구소장이 비슷한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곽 소장은 “사실관계 자체가 틀린 게 너무 많아서 하나하나 언급하기가 힘들 지경”이라며 “제가 자문한 내용은 잘 반영이 안 돼 있는 것 같다. 그냥 보지 마시라”고 조언했다.

이에 설민석은 “모든 잘못은 나에게 있다”며 직접 사과했으나 논문 표절 의혹으로 결국 하차했다. 제작진은 “방대한 고대사 자료를 검색하는 과정에서 일부 오류가 있었던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5주간 재정비 시간을 갖고 매회 각 주제와 관련된 전문가들을 초대해 진행하는 방식으로 전환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0.14상승 1310:31 08/04
  • 코스닥 : 1040.60상승 4.4910:31 08/04
  • 원달러 : 1147.70하락 0.610:31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0:31 08/04
  • 금 : 71.88하락 1.410:31 08/04
  • [머니S포토] 與 최고위, 자리 착석하는송영길 대표
  • [머니S포토] 이준석 대표 주재 국민의힘 신임 시·도당위원장회의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與 최고위, 자리 착석하는송영길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