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다시 파라오의 독주?… 살라-손흥민, 벌어지는 득점 격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리버풀 공격수 모하메드 살라가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1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후반 23분 팀의 두번째 골을 터트린 뒤 셀레브레이션을 펼치고 있다. /사진=로이터
리버풀 공격수 모하메드 살라가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1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후반 23분 팀의 두번째 골을 터트린 뒤 셀레브레이션을 펼치고 있다. /사진=로이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경쟁 판도가 점차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쪽으로 기울고 있다. 길었던 무득점 행진을 끝내고 다시 연속골을 넣으며 자신감을 충전시켰다. 추격자들이 하나같이 부진과 부상 속에 허덕이고 있어 살라가 다시 왕관을 쓸 가능성이 점점 커진다.

리버풀은 1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1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승리의 주역은 단연 살라였다. 이날 선발 출전해 디보크 오리기, 제르당 샤키리와 호흡을 맞춘 살라는 후반에만 2골을 터트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첫번째 골은 0-0 상황이 이어지던 후반 12분 나왔다. 교체 투입된 커티스 존스가 페널티박스 오른쪽에 있던 살라에게 공을 내줬다. 살라는 두어명의 수비수를 앞에 두고 잠시 공을 잡아두더니 가볍게 왼발로 띄워 득점을 터트렸다. 우카쉬 파비안스키 골키퍼의 키를 훌쩍 넘기는 기술적인 득점이었다.

두번째 골도 살라의 능력이 발휘됐다. 후반 23분 리버풀의 역습 상황에서 길게 넘어온 공을 샤키리가 왼쪽 측면에서 논스톱으로 찼다. 이 공이 그대로 살라에게 연결됐고 살라 역시 한번의 터치로 공을 집어넣으며 깔끔한 역습을 마무리했다. 이날 리버풀의 공세를 잘 막고 있던 웨스트햄은 살라의 2골로 완전히 무너졌다.

이날 승리로 리버풀은 11승7무3패 승점 40점이 됐다. 한경기를 덜 치른 1위 맨체스터 시티(승점 44점)를 4점 차로 추격하며 우승 레이스에서 아직 물러서지 않았음을 보여줬다.
1일(한국시간) 기준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 순위. /사진=프리미어리그 공식 홈페이지 캡처
1일(한국시간) 기준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 순위. /사진=프리미어리그 공식 홈페이지 캡처
살라 역시 무득점 행진을 깨며 득점랭킹 단독 1위 자리를 공고히 했다. 살라는 지난해 12월19일 크리스탈 팰리스전(2골) 이후 리그에서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꼬박 한달 반만에 득점을 올린 살라는 이번 시즌 리그에서 총 15골째가 되며 해리 케인과 손흥민(이상 12골씩)의 추격을 한발 더 뿌리치게 됐다.

득점왕 경쟁자인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은 이날 침묵하며 살라를 따라붙는 데 실패했다. 손흥민은 이날 열린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 원정경기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90분을 소화했지만 득점을 올리지는 못했다. 토트넘도 공격진의 침묵 속 전반 17분 내준 선취골을 끝내 만회하지 못하고 0-1로 패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