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1월 내수 6106대 판매… 전년비 19.7%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지엠이 1월 한 달 동안 총 3만6126대를 팔아 전년 동기 2만484대 대비 76.4%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사진은 2021년형 스파크 /사진=쉐보레
한국지엠이 1월 한 달 동안 총 3만6126대를 팔아 전년 동기 2만484대 대비 76.4%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사진은 2021년형 스파크 /사진=쉐보레
한국지엠이 1월 한 달 동안 총 3만6126대를 팔아 전년 동기 2만484대 대비 76.4%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내수는 6106대로 전년 대비 19.7% 증가했지만 전월 대비로는 9259대보다 34.1% 줄어든 기록이다.

판매는 쉐보레 스파크와 트레일블레이저가 판매실적을 이끌었다. 스파크는 총 2276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트레일블레이저는 총 1189대로 스파크의 뒤를 이었다.

쉐보레 콜로라도는 499대가 판매되며 긍정적인 시장 반응을 이어갔다. 지난해 콜로라도는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집계 기준 전체 수입차 모델 가운데 등록대수 7위를 차지한 바 있다. 이쿼녹스는 전년 동월 대비 293.5% 증가한 303대가 판매되며 쉐보레 RV 라인업에 힘을 보탰다.

다마스와 라보는 총 441대, 503대가 판매되며 전년 동월 대비 94.3%, 130.7% 증가세를 기록, 올 1분기 생산 종료를 앞두고 소상공인의 막바지 수요에 부응하고 있다.

지난달 수출은 3만20대로 전년 동월 대비 무려 95.2% 증가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3만7458대와 비교하면 19.9% 판매가 줄었다.

시저 톨레도 한국지엠 영업•서비스•마케팅 부문 부사장은 "쉐보레 스파크, 트레일블레이저, 콜로라도 등 세그먼트 내 탄탄한 존재감을 자랑하는 모델들이 꾸준히 선전하고 있다”며 “코로나 19의 장기화에도 불구하고 한층 다양해진 라인업을 바탕으로 쉐보레 브랜드가 가진 가치를 전달하기 위해 올해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2.65상승 5.7918:01 07/29
  • 코스닥 : 1044.13상승 8.4518:01 07/29
  • 원달러 : 1146.50하락 8.118:01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8:01 07/29
  • 금 : 72.82하락 0.218:01 07/29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