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석, '펜트하우스' 하차 당할 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박은석이 캐스팅 비화를 털어놨다. /사진=SBS PLUS 제공
배우 박은석이 캐스팅 비화를 털어놨다. /사진=SBS PLUS 제공

배우 박은석이 ‘펜트하우스’ 캐스팅과 관련한 비화를 털어놨다. 지난 1일 밤 SBS Plus ‘강호동의 밥심’에는 배우 박은석이 출연했다. 박은석은 미국에서 살던 어린 시절을 회상하며 ”어릴 때 X맨 팬이었다”고 말해 강호동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날 강호동은 박은석에게 ”‘펜트하우스’에 구호동 로건 리가 아닌 다른 역으로 캐스팅됐었다고 들었다”고 질문했다. 이에 박은석은 ”다른 역할로 제안을 받아 대본 리딩까지도 갔었다”고 밝혔다.

박은석은 “6개 분량의 대본을 읽었는데 감독님과 작가님의 표정이 안 좋았다. 큰일 났다, ‘하차당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아니나 다를까 돌아오는 월요일에 작가님이 부르셨다. 작가님이 ‘너의 옷이 아닌 것처럼 느껴졌다. 다른 역할이 있는데 1인 2역을 소화해야 한다. 많이 망가져야 하고 영어도 잘해야 한다. 전형적인 부잣집 아들이다’라고 했다”고 말했다.

김순옥 작가가 그에게 제안한 역은 다름 아닌 구호동 로건 리 1인 2역이었다. 박은석은 ”작가님에게 ‘이런 역할에 대해 왜 지금 말씀해 주셨어요’라고 했다. 알고 보니 7회부터 등장하는 역할이었다”고 덧붙였다. 남창희는 박은석에게 처음에 어떤 역할로 캐스팅됐었는지 물었으나 박은석은 ”그건 비공개로 하겠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