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가 성매매?"… 하리수 분노, 하버드대 교수 논문에 '경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하리수가 위안부 피해자들을 매춘부라고 주장한 하버드대 교수의 논문에 대해 분노했다. /사진=뉴스1
가수 하리수가 위안부 피해자들을 매춘부라고 주장한 하버드대 교수의 논문에 대해 분노했다. /사진=뉴스1

가수 하리수가 위안부를 성매매라고 표현한 하버드대 교수를 향해 일침을 가했다.

하리수는 2일 자신의 SNS에 “세상은 넓고 생각의 자유과 표현의 자유는 존재한다고 한다. 그러나 그 자유에는 분명 결과를 책임져야만 하는 것이 인간이다. 사회적으로 세계적으로 성공하고 유명한 대학의 교수이면 뭐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써놓은 논문이 술 마시고 토한 토사물보다 냄새나고 배 아파서 며칠 만에 간 화장실에서 싼 똥냄새 보다 더러운데..사람은 죽으면 이름을 남기고 업적을 남겨야 하거늘 사람이길 포기한 이 병균들은 바이러스를 남기는구나.. 그것도 다른 사람들 마음에 더럽게 자리 잡아 오해와 추측과 때론 폭력을 만들어 내고 증오를 일으키겠지.. 악마 같은 것들”라고 한 마디 했다.

그러면서 “인생을 더럽게 살아 왔으면 떠날 때 만이라도 깨끗하게 좀 살다갈 일이지...역시 학벌은 중요치 않아! 인간이 되거라!”라고 덧붙였다. 

앞서 존 마크 램자이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해 쓴 논문에 대한 소식이 전해졌다. 램자이어 교수는 오는 3월 발간 예정인 '인터내셔널 리뷰 오브 로 앤드 이코노믹스'에 기고한 논문에 위안부 피해자들을 '성노예가 아니며 이익을 위해 일본군과 계약을 맺고 매춘을 한 것'이라고 표현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2.94상승 1.0614:18 04/12
  • 코스닥 : 997.17상승 7.7814:18 04/12
  • 원달러 : 1125.60상승 4.414:18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4:18 04/12
  • 금 : 60.94하락 0.314:18 04/12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