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대유행 차단 효과 있을까… 국민들 생각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가 코로나19 3차 대유행에 효과적이었다고 응답한 비율이 74.7%로 나타났다. 사진은 지난달 24일 부산시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2.5단계에서 2단계로 완화하면서 부산의 한 대형 백화점을 찾은 시민들. /사진=뉴스1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가 코로나19 3차 대유행에 효과적이었다고 응답한 비율이 74.7%로 나타났다. 사진은 지난달 24일 부산시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2.5단계에서 2단계로 완화하면서 부산의 한 대형 백화점을 찾은 시민들. /사진=뉴스1
국민 10명 중 7명이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가 3차 대유행 차단에 효과적이었다고 평가하면서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영업 제한보다 개인 활동 제한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2일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대국민 인식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74.4%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가 이번 3차 유행 차단에 효과적이었다'고 답했다. 22.1%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으며 잘 모르겠다고 답한 비율은 3.5%였다.

응답자의 74.8%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선 다중이용시설 집합금지나 영업 제한보다는 사적 모임 금지와 같은 개인 활동 제한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앞으로 코로나19 유행이 확산되는 경우 사적 모임 금지 조치를 해야 한다는 문항에는 85.7%가 동의했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는 지난해 12월8일 수도권 2.5단계·비수도권 2단계 사회적 거리 두기 조정 이후 수도권에서 지난해 12월23일부터 시행됐다. 비수도권은 같은달 24일부터 식당에 한해 적용하고 지난달 4일부터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를 전국에 확대했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가 잘 지켜졌느냐는 질문에는 65.2%가 그렇다고 답했고 31.5%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사적 모임 금지 시 가족과의 만남은 허용해야 하는지에 대해선 56.1%가 그렇다, 41.0%는 그렇지 않다, 2.9%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응답자 가운데는 방역수칙 위반 시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60.7%로 자율 방역 참여를 독려해야 한다는 문항에 동의한 비율(37.7%)을 압도했다.

현재 감염병예방법 등에 따라 방역수칙을 위반하면 시설 운영자에게는 300만원 이하, 이용자에게는 1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에 대해 운영자 과태료 수준이 '적정하다'는 응답 39.3%, '낮다'는 응답이 39.0%로 비슷한 반면 10만원 이하인 이용자 과태료 수준에 대해선 44.9%가 '낮다'고 답했고 '적정하다'는 비율은 38.3%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보건복지부가 지난달 27~28일까지 이틀 동안 전국 만18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웹조사 및 모바일조사를 병행해 진행됐다. 
 

박혜원
박혜원 suno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5하락 0.0314:50 04/12
  • 코스닥 : 998.19상승 8.814:50 04/12
  • 원달러 : 1125.80상승 4.614:50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4:50 04/12
  • 금 : 60.94하락 0.314:50 04/12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