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첫날 84만명 신청…체크 카드가 74%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도는 제2차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신청 첫날인 1일 오전 9시부터 오후 11시까지 84만7202명이 신청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지급 대상 전체 도민 1343만8238명중 6.3%에 해당한다. /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는 제2차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신청 첫날인 1일 오전 9시부터 오후 11시까지 84만7202명이 신청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지급 대상 전체 도민 1343만8238명중 6.3%에 해당한다. /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는 제2차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신청 첫날인 1일 오전 9시부터 오후 11시까지 84만7202명이 신청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지급 대상 전체 도민 1343만8238명중 6.3%에 해당한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1인당 10만원)과 포천시 재난기본소득(1인당 20만원)을 합쳐 전체 지급규모 1조3732억원 가운데 864억원이 첫날 신청됐다. 



74%가 신용·체크카드로 신청 


경기도는 제2차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신청 첫날인 1일 오전 9시부터 오후 11시까지 84만7202명이 신청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지급 대상 전체 도민 1343만8238명중 6.3%에 해당한다. / 자료제공=경기도
경기도는 제2차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신청 첫날인 1일 오전 9시부터 오후 11시까지 84만7202명이 신청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지급 대상 전체 도민 1343만8238명중 6.3%에 해당한다. / 자료제공=경기도
지급수단은 신용·체크카드 74.4%(63만404명), 경기지역화폐 25.2%(21만3639명), 취약계층 찾아가는 서비스 0.4%(3159명) 등이다. 신용·체크카드로 재난기본소득을 받더라도 주민등록 주소지 시군에 있는 연 매출 10억원 이하의 경기지역화폐 가맹 업소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이 과정에서 한때 신청자가 몰리면서 장시간 신청이 지연되기도 했다.

신용·체크카드로 재난기본소득을 받더라도, 주민등록 주소지 시·군에 있는 연 매출 10억원 이하의 경기지역화폐 가맹 업소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이틀째인 2일에는 오전 9시 직후 대기자가 3만여명까지 늘어나 일시적인 과부하가 발생했으나 9시 30분 이후에는 접속이 원활히 이뤄지고 있다.

온라인 신청의 경우 3월14일까지(오전 9시∼오후 11시) 출생연도 끝자리가 1과 6은 월요일, 2와 7은 화요일, 3과 8은 수요일, 4와 9는 목요일, 5와 0은 금요일에 각각 신청해야 한다. 토요일과 일요일, 3월 평일에는 5부제가 적용되지 않아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