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트램 일부 설계변경…대전시의회 "슬그머니 끼운 일관성없는 행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전시가 추진하는 트램. /사진제공=대전시
대전시가 추진하는 트램. /사진제공=대전시
대전시가 무가선 방식으로 운용될 예정이었던 대전 트램(노면전차) 차량에 배터리 성능문제를 시인했다. 시는 전체 노선 중 3분의 1을 가선으로 설치하겠다는 내용의 변경안을 의회에 보고했다가 일관성 없는 행정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2027년으로 예정된 준공시기가 자칫 더 미뤄질 수도 있을 것이란 우려도 나오고 있다.

대전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위원장 김찬술)는 지난 1일 제4차 회의에서 대전시 트램도시광역본부, 도시철도공사 소관 2021년도 상반기 주요업무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용역결과도 보고하지 않고 사업을 추진하려다 슬그머니 끼워넣었다"고 지적했다.

김찬술 위원장(민주당, 대덕2)은 "2018년에는 무가선으로 트램을 추진한다고 했는데 2021년에 갑자기 가선 혼용방식으로 추진하겠다는 것은 행정의 일관성이 없다"며 준공시기가 미뤄질 것을 우려했다. 이어 "역마다 슈퍼캡(급속충전)을 설치한다고 했다. 지난 연말 행정사무감사에서도 의회에 보고하지 않았다. 슬그머니 끼워 넣느냐고 한 것 아니냐"며 "무가선에서 가선으로 했을 때에 설계비용이 추가가 돼야 할 것인데, 노선을 절반으로 나눠 유성 진잠동과 대덕 연축동에 충전소를 설치해서 운용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고 물었다.

대전시는 서대전역∼정부청사∼유성온천역∼진잠∼서대전역을 잇는 36.6㎞ 구간에 정거장 35곳과 차량기지 1곳을 설치하는 내용의 무가선 트램을 총 사업비 7492억 원을 투입해 2027년까지 준공키로 했었다.

하지만 최근 대전시가 전체 구간 중 3분의 1에 해당하는 12.2㎞ 부분에 전력 공급선을 설치하는 가선방식으로 변경·추진키로 했다. 변경 원인은 트램 배터리가 36.6㎞를 운행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동안 대전시는 전체 노선에 배터리방식 트램차량을 고수해왔으나 기술검토도 제대로 되지 않다가 지난해 '대전 트램 운영계획 수립 도로영향 분석 용역'을 추진했다. 이 용역결과는 오는 4일 발표된다.

정부는 지난해 1월 대전 도시철도 2호선인 트램에 대한 예비타당성검토를 면제 결정한 바 있으나 설계변경으로 인한 비용 상승 등이 발생될 경우 또 예타를 다시 신청해야 되는 상황도 우려된다.
 

대전=김종연
대전=김종연 jynews1@mt.co.kr  | twitter facebook

오로지 진실된 사실만을 보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5:32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5:32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5:32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5:32 04/23
  • 금 : 62.25하락 1.4615:32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