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갑 현대重지주 회장, 한국경영학회 '명예의 전당' 헌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 /사진=현대중공업지주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 /사진=현대중공업지주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이 2일 한국경영학회가 주최한 ‘대한민국 기업 명예의 전당’에 전문경영인 최초로 헌액됐다.

이날 헌액식은 권 회장과 이영면 한국경영학회 학회장(동국대 교수), 조동성 전임학회장(서울대 명예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기 위해 최소 인원들만 현장에 함께 했다.

한국경영학회는 지난 2016년부터 우리나라의 경제 발전에 큰 기여를 한 기업인을 매년 명예의 전당에 헌액해오고 있다. 

역대 선정된 기업인들로는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자, 이병철 삼성그룹 회장, 구인회 LG그룹 창업회장,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등이 있다.     

권 회장은 1978년 현대중공업에 입사해 런던지사, 학교재단 사무국장, 현대중공업스포츠 사장, 서울사무소장을 거쳐 2010년 현대오일뱅크 초대 사장을 지냈다. 2014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및 그룹 기획실장을 역임했으며 2019년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으로 승진했다.

그는 2010년 현대오일뱅크 사장 시절부터 과감한 투자결정과 조직 문화 혁신, 소통의 리더십을 바탕으로 경영능력을 발휘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14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및 그룹 기획실장으로 자리를 옮긴 권 회장은 고강도 개혁과 사업재편, 자구노력을 통해 회사를 정상화시키는 데도 성공했다. 이어 현대중공업 내 비조선 사업을 분할, 독자경영의 기틀을 마련했으며 지주회사 체제 전환도 마무리했다. 

2019년 한국 조선 산업의 재도약을 위해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결정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결정을 통해 건설기계 분야에서 글로벌 톱 티어로 올라서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 구현에도 나섰다. 현대오일뱅크 대표이사 시절인 2011년 대기업 가운데 최초로 임직원들의 급여 1%를 사회에 기부하는 나눔운동을 시작했으며 지난해에는 이를 확대 재편한 ‘현대중공업그룹 1%나눔재단’을 출범, 재단 이사장으로서 기부문화 확산을 주도하고 있다.

권 회장은 “경영자로서 매 순간 결정을 내릴 때마다 제 개인이 아닌 회사를 먼저 생각하는 ‘원칙’을 지켰고 그것이 지금까지 저를 지탱해준 가장 큰 힘”이라며 “명예의 전당 헌액이라는 큰 영광을 주신 것에 감사하며 앞으로 대한민국 경영자의 한 사람으로서 이 상에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영면 한국경영학회 학회장은 “고 정주영 명예회장님의 기업가정신, 도전정신을 계승하고 있는 현대중공업이야말로 우리나라 경제성장과 발전의 핵심적인 역할을 한 기업”이라며 “권오갑 회장은 묵묵히 일하고 있는 수많은 직장인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살아 있는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2.25상승 0.3711:25 04/12
  • 코스닥 : 994.11상승 4.7211:25 04/12
  • 원달러 : 1124.60상승 3.411:25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1:25 04/12
  • 금 : 60.94하락 0.311:25 04/12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울형 거리두기 매뉴얼'로 기존 방역수칙 대체"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울형 거리두기 매뉴얼'로 기존 방역수칙 대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