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훈, 대만 팬미팅 사건 법적 공방 마침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강성훈이 대만 팬미팅을 진행한 우리엔터테인먼트와 계약 관련 소송에서 승소했다. /사진=FX솔루션 제공
가수 강성훈이 대만 팬미팅을 진행한 우리엔터테인먼트와 계약 관련 소송에서 승소했다. /사진=FX솔루션 제공

가수 강성훈은 대만 팬미팅을 진행한 우리엔터테인먼트와 계약 관련 소송에서 승소하면서 그간의 힘들었던 법적 공방에 마침표를 찍게 됐다.

서울북부지방법원 민사12부는 지난 28일 우리엔터테인먼트가 강성훈 측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 판결 선고기일을 열었다. 재판부는 선고에서 강성훈 측 승소 판결을 내리고 "우리 엔터테인먼트는 강 씨에게 8000만 원 및 이에 대한 지연손해금을 지급하라"고 선고했다.

이날 재판부는 계약관계에 대해 언급하며 "이 사건 공연 취소의 원인은 대만측 원고의 귀책 사유로 인하여 취소되었다고 봄이 타당하다"며 "강성훈과 YG엔터테인먼트는 전속계약 체결 시 YG엔터테인먼트가 진행하는 연예 활동과 충돌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개인 활동을 직접 진행할 수 있었다. 대만 노동부가 보완하도록 요구한 문서는 고용주 회사인 우리엔터테인먼트와 강성훈 또는 이 사건 공연 관련 소속사인 포에버2228과의 작성된 강성훈의 공연 참여 의사를 확인할 수 있는 문서를 의미한다고 봄이 타당한 만큼 아무런 관련이 없었던 YG엔터테인먼트의 전속 계약서, 개인 활동 동의서는 대만 노동부가 보완을 요구한 문서에 해당한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이와 함께 "강성훈 측에게 잘못된 서류만을 요구하였을 뿐, 적절한 조치를 하지 못하였다"며 "이 사건 공연 취소에 대한 귀책 사유가 강성훈 측에게 있다고 인정하기는 어렵다"고 1심 판결을 내렸다.

강성훈 측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정솔의 이수진 변호사는 "팬미팅 주최자인 대만측이 비자 신청자가 될 수 없던 제3의 회사에 공연비자발급 업무를 대행하도록 하는 등 비자 신청 업무를 제대로 진행하지 않아 공연이 이루어질 수 없었음이 명백하여 오로지 상대방에게 취소에 대한 잘못이 있다고 확신하였기에 승소를 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우리엔터테인먼트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대중문화예술기획업자 등록을 하지 않고 가수 강성훈 측과 대만 팬미팅 공연 계약을 체결해 대중문화 예술 산업발전법 위반으로 형사 처벌을 받았다. 팬미팅을 주선한 사업가 지씨는 강성훈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벌금 300만 원의 약식명령을 받은 바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9.68상승 5.3509:32 04/16
  • 코스닥 : 1016.36상승 2.4609:32 04/16
  • 원달러 : 1118.40상승 0.809:32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09:32 04/16
  • 금 : 64.17상승 1.6109:32 04/16
  • [머니S포토] 김종인·금태섭 '1시간 비공개 회동'
  • [머니S포토] 사의표명 정세균, 마지막 '중대본' 회의, 참석
  • [머니S포토] 사의표명 '정세균' 정부청사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김종인·금태섭 '1시간 비공개 회동'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