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종로구, 가정폭력 등 해결 나선다… '위기가정통합지원센터’ 운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종로구는 구청 임시청사 7층에‘종로구 위기가정통합지원센터’를 마련하고 2월1일부터 본격적으로 운영에 나섰다./사진제공=종로구
서울 종로구는 구청 임시청사 7층에‘종로구 위기가정통합지원센터’를 마련하고 2월1일부터 본격적으로 운영에 나섰다./사진제공=종로구
서울 종로구는 구청 임시청사 7층에‘종로구 위기가정통합지원센터’를 마련하고 2월1일부터 본격적으로 운영에 나섰다.

가정폭력이나 학대 등의 문제를 겪고 있는 위기가구를 위한 지역사회 내 안전망을 구축하고 가정 내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는 데 힘을 보태기 위해서다.

여성가족부 조사 결과에 따르면 가족 내 폭력 및 학대 문제는 2013년 1만6785건에서 2015년 4만828건, 2016년 4만5619건에 달하는 등 지속적인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2016년부터는 피해자 보호지원을 강화하고 재발을 막기 위해 각 경찰서에 학대예방 경찰관이 배치되었으나 폭력 외 가정 내 복합적인 문제 해결은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종로구는 이번에 센터 개소를 통해 종로경찰서, 혜화경찰서와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정을 발굴함은 물론 이들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복지통합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

근무인력은 센터장(복지정책과 희망복지지원팀장), 전문통합사례관리사, 학대예방경찰관, 전문상담원 등 총 6명으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관내 가정폭력, 학대 등의 피해가 있거나 우려되는 가구를 위한 초기상담과 합동방문을 실시한다.

또 가정폭력 신고 가정의 경우 대다수가 폭력문제뿐 아니라 경제적, 심리적 문제나 알콜 문제를 수반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여 해당 가구에 필요한 법률, 경제, 의료, 정서 등 각종 복지자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가정폭력상담소나 아동보호전문기관, 노인보호전문기관과 같은 전문기관으로 연계함으로써 문제 해결과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

센터 개소식은 지난 1월29일 열렸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는 차원에서 김영종 종로구청장과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의 협업기관인 종로경찰서(서장 이규환), 혜화경찰서(서장 모상묘) 관계자 등 최소인원이 모인 가운데 센터를 함께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가정폭력 문제로 힘들어하는 주민들을 위한 돌봄 안전망 강화 차원에서 이번에 센터 문을 열게 됐다”면서 “연계기관 간 협력과 연대를 바탕으로 폭력, 학대 가구에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경석
김경석 84kskim@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경제전문지 머니S 서울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경석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