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바이어 40만명 참여' 中 국제수입박람회 온라인 설명회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무역협회가 중국국제수입박람국, 주한중국대사관과 공동으로 개최한 ‘제4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 온라인 설명회’에서 조학희 무역협회 국제사업본부장(왼쪽)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무역협회
한국무역협회가 중국국제수입박람국, 주한중국대사관과 공동으로 개최한 ‘제4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 온라인 설명회’에서 조학희 무역협회 국제사업본부장(왼쪽)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무역협회
한국무역협회는 중국국제수입박람국·주한중국대사관과 공동으로 ‘제4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 온라인 설명회’를 열었다고 3일 밝혔다. 

중국 국제수입박람회는 일대일로와 대외개방을 표방하는 시진핑 정부의 중점 사업으로 오는 11월 5일부터 10일까지 상하이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설명회에는 중국국제수입박람국에서 지정한 한국관 총괄주관기관인 무역협회의 조학희 국제사업본부장을 포함해 쑨청하이 중국 국제수입박람국 부국장,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등이 온라인으로 함께했다.

쑨청하이 부국장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에 따라 하루 출입인원을 7만명 수준으로 통제했는데도 박람회 기간 바이어 40만명이 다녀갔다”며 “올해도 완벽한 방역 계획을 수립해 수입박람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이를 통해 중국 시장을 세계 모두가 나누는 시장으로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

주톈원 박람국 전시부장은 “정부 정책에 따라 중국은 소비재와 농수산식품 수입을 계속 확대할 것”이라며 “이들 품목은 한국 기업들의 주요 대중국 수출품목인만큼 올해도 많은 한국 기업들의 참가를 바란다”고 했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소비재를 취급하는 생활용품관과 농식품관이 각각 3개 전시관을 사용하며 박람회에서 가장 큰 전시면적을 차지한다. 특히 중국 내수시장 수요에 맞춰 생활용품관 내 스포츠용품 전문구역이 예년보다 확대될 예정이다.

조학희 본부장은 “코로나19가 여전히 큰 변수이긴 하지만 정상 운영을 전제로 박람회 참가를 준비할 계획”이라며 “박람국·대사관과 긴밀히 소통해 방역 지침을 사전에 파악하고 우리 기업들의 불편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제4회 중국 국제수입박람회 참가기업 모집은 이달 말부터 무역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된다. 박람회 참가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하면 된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02.84상승 16.7418:01 06/25
  • 코스닥 : 1012.13하락 0.4918:01 06/25
  • 원달러 : 1127.70하락 7.218:01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8:01 06/25
  • 금 : 73.73상승 0.318:01 06/25
  • [머니S포토] '코스피 3,300선 뚫었다'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코스피 3,300선 뚫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