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이번엔 네이버 PLCC 출시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태영(오른쪽) 현대카드 부회장과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지난 1일 서울 용산구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열린 협약식에 참석했다./사진=현대카드
정태영(오른쪽) 현대카드 부회장과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지난 1일 서울 용산구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열린 협약식에 참석했다./사진=현대카드
현대카드가 대한항공, 스타벅스, 배달의민족, 쏘카에 이어 네이버 전용 신용카드(PLCC) 개발에 나선다.

현대카드와 네이버는 지난 1일 서울 용산구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협약식을 열고 ‘네이버 전용 신용카드(PLCC) 상품의 출시와 운영 및 마케팅에 관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과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참석했다.

PLCC(상업자 표시 신용카드)는 신용카드사와 파트너사가 전사적 협력 관계를 맺고 기획, 브랜딩, 운영, 마케팅 등 신용카드 개발에 이르는 전 과정을 함께 추진하는 신용카드다.

국내에서는 현대카드가 이마트, 코스트코, 스타벅스, 배달의민족 등 다양한 기업과 협업하며 쌓은 브랜딩 역량과 데이터 사이언스 기술을 결합해 PLCC 시장을 이끌고 있다.

이번 계약으로 현대카드는 네이버와 함께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특화 PLCC를 내놓을 계획이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은 연간 이용권 기준으로 월 3900원을 낸 이용자에게 네이버페이 결제 시 5% 적립 혜택을 지급하는 구독형 서비스로 런칭 6개월만에 약 250만 회원이 가입할 정도로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 PLCC 파트너십 계약으로 각 사가 보유한 기술 역량을 결합해 다양한 분야에서 시너지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네이버는 국내 대표 빅테크 기업으로 기존의 포털 서비스업을 넘어 웹툰, 음악, 영상 등 콘텐츠와 엔터테인먼트 분야로까지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네이버는 자사 전용 신용카드를 보유함으로써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을 포함한 다양한 영역에서 고객 확대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카드도 PLCC 파트너사들과 협업에 활용하는 브랜딩과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협업도 확장할 계획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데이터 사이언스와 브랜딩 역량이 뛰어난 현대카드와의 협업으로 탄생할 전용 카드를 통해 다양한 서비스 제공은 물론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을 사용하는 이들만의 감성을 자극하는 정서적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네이버에서 활동하는 중소사업자, 창작자들의 성장으로도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은 “국내 최고의 디지털 플랫폼 기업 네이버가 데이터 사이언스와 브랜딩 역량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금융테크를 선도하고 있는 현대카드와 손을 잡았다”며 “양사는 급성장하고 있는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을 기반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강력한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23:59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23:59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23:59 06/21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23:59 06/21
  • 금 : 71.79상승 0.8123:59 06/21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