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2월 서울 빌라 매매 늘고 전세는 줄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2020년 12월 단독(다가구)·다세대·연립주택의 전·월세 거래량은 총 1만4567건으로 전월(1만4983건) 대비 2.78% 감소했다. 지난해 집계한 월별 거래량의 최저치다. /사진=뉴스1
다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2020년 12월 단독(다가구)·다세대·연립주택의 전·월세 거래량은 총 1만4567건으로 전월(1만4983건) 대비 2.78% 감소했다. 지난해 집계한 월별 거래량의 최저치다. /사진=뉴스1
서울 빌라의 전·월세 거래량이 줄고 매매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집값 상승세에 불안을 느낀 젊은 무주택자들이 값싼 빌라 매매에 뛰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3일 국내 최대 부동산플랫폼 다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2020년 12월 단독(다가구)·다세대·연립주택의 전·월세 거래량은 총 1만4567건으로 전월(1만4983건) 대비 2.78% 감소했다. 지난해 집계한 월별 거래량의 최저치다.

전세 거래의 감소폭이 컸다. 지난 12월 전세 거래량은 8474건으로 전월 대비 4.99% 감소했다. 월세는 6093건 거래돼 0.48% 상승했다. 구별로 보면 서울 25개 구 가운데 16개 구의 전·월세 거래량이 감소했다. 감소폭이 가장 큰 지역은 중구(123건)로 전월(159건) 대비 22.64% 줄었다. 이어 은평구(18.73%), 금천구(17.81%) 순으로 감소폭이 컸다.

같은 달 매매 거래량은 총 6209건으로 전월(5022건) 대비 23.64% 증가했다. 구별 거래량을 보면 3개 구를 제외하고 모두 증가했다. 가장 큰 증가폭을 보인 곳은 영등포구(163건)로 전월(83건) 대비 96.39% 뛰었다. 이어 강남구(86건→141건·63.95%) 광진구(154건→249건·61.69%) 종로구(77건→124건·61.04%) 등이 큰 폭으로 거래가 늘었다.

스테이션3 다방 관계자는 “집값 상승에 따른 무주택자의 불안 심리가 빌라 매매시장에 영향을 미쳤다”며 “다방 앱 이용자를 대상으로 예비 신혼부부 주거계획을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 54%가 주거 안정화방안 1순위로 ‘공급 확대’를 꼽았다. 정부의 주택공급 확대방안이 빌라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