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도 새해 첫달 수입차 판매 27% 늘어… 베스트 셀링카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수입차 시장이 지난 1월에도 큰폭의 성장세를 이어갔다. 1월 수입차 부문 베스트 셀링카는 메르세데스 벤츠사의 E250이 차지했다./사진=뉴스1 임세영 기자
국내 수입차 시장이 지난 1월에도 큰폭의 성장세를 이어갔다. 1월 수입차 부문 베스트 셀링카는 메르세데스 벤츠사의 E250이 차지했다./사진=뉴스1 임세영 기자
국내 수입차 시장이 지난 1월에도 큰폭의 성장세를 이어갔다. 1월 수입차 부문 베스트 셀링카는 메르세데스 벤츠사의 E250이 차지했다.

3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 1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2만2321대를 기록했다.

단 각 수입사마다 연말 프로모션 등이 집중된 지난해 12월과 비교해서는 29.0% 감소했지만 지난해 동월과 비교해 26.5%나 증가했다.

브랜드별 등록 순위는 메르세데스-벤츠와 BMW 간 왕좌다툼이 치열하다.

구체적으로 벤츠가 5918대로 1위를 차지했고, BMW가 5717대로 바짝 추격했다. ▲아우디 2302대 ▲폭스바겐 1236대 ▲볼보 1198대 등의 순이었다. 

모델별로는 벤츠E250이 1205대로 베스트 셀링카로 뽑혔으며 벤츠 E350 4MATIC 802대, BMW 520 622대 등이 뒤를 이었다.

국가별로 보면 유럽이 1만8407대를 팔아 82.5%의 압도적인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 그 뒤를 미국 2879대(12.9%), 일본 1035대(4.6%) 순이다.

구매유형별로는 2만2321대 중 개인구매가 1마3726대(61.5%), 법인구매가 8595대로 38.5%로 집계됐다.

임한규 KAIDA 부회장은 "지난 1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은 비수기인 계절적 요인으로 지난해 12월보다 줄었지만 일부 브랜드의 물량 확보와 신차 효과 등 지난해 동월 보다 증가했다"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