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스마트도시 기술로 '통합사회안전망' 구축...“1만6000개 CCTV 연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시는 인천 전역의 CCTV를 통합플랫폼으로 연계해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통합사회안전망을 구축한다./사진=인천시 캡처
인천시는 인천 전역의 CCTV를 통합플랫폼으로 연계해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통합사회안전망을 구축한다./사진=인천시 캡처
인천시는 인천 전역의 CCTV를 통합플랫폼으로 연계해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통합사회안전망을 구축한다고 3일 밝혔다.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은 기존에 기관별로 흩어진 인천시 전역의 약 1만6000개 CCTV를 연계 통합해 시민의 안전, 교통, 시설 등을 24시간 감지·분석하고 위급 상황 시 시와 경찰, 소방 등에 실시간 상황 공유로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지능형 도시안전망이다.

시는 오는 6월까지 시와 10개 군·구의 CCTV관제센터를 연계 통합해 스마트도시 통합운영센터를 구축 완료하고, 112·119 종합상황실 및 법무부 위치추적관제센터와도 유기적 협력 체계를 구축해 스마트도시 운영기반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 운영기반 조성은 ▲경찰서, 소방서 통합플랫폼을 통해 재난 현장, 범죄 현장, 교통 상황 등의 CCTV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받아 긴급 상황 시 골든 타임을 확보하고 신속한 대응 ▲법무부와 연계하여 전자발찌 착용자가 위반행위를 하는 등 이상징후 시 CCTV 영상을 제공받아 범죄를 미연에 예방 ▲어린이·노약자 등 사회적 약자 지원 ▲전통시장 화재 대응 ▲수배 및 체납차량 검색 지원 서비스가 구현된다.

특히 시는 올해를 스마트도시 기반 구축과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을 구축해 경제자유구역, 미추홀구, 계양구의 CCTV영상을 경찰·소방에 공유하는 서비스를 시작한다.

김지영 인천시 스마트도시담당관은 “경찰·소방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하여 성공적으로 구축하고, 스마트기술을 적용하여 시민의 교통·복지·안전 등 다양한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스마트도시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인천=장관섭
인천=장관섭 jiu670@mt.co.kr

머니S 인천 장관섭 기자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9.77하락 28.2213:54 06/30
  • 코스닥 : 749.41하락 12.9413:54 06/30
  • 원달러 : 1299.30상승 0.313:54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3:54 06/30
  • 금 : 1817.50하락 3.713:54 06/30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박형준 부산시장과 인사하는 서병수 특별위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조정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성일종 정책위의장, 현안점검회의 모두발언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