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씬한데 아프고 비만인데 건강해?"… 테라젠바이오·연세대병원, 원인 찾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테라젠바이오는 이지원·박재민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대사질환 관련 유전자 변이를 규명했다고 3일 밝혔다./사진=테라젠바이오
테라젠바이오는 이지원·박재민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대사질환 관련 유전자 변이를 규명했다고 3일 밝혔다./사진=테라젠바이오
마른 체형이지만 대사적으로 위험한 사람과 비만임에도 건강한 사람의 차이를 설명할 수 있는 유전자 변이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발견됐다.

테라젠바이오는 이지원·박재민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대사질환 관련 유전자 변이를 규명했다고 3일 밝혔다.

연구팀은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에서 ‘한국인 유전체 역학조사 사업’을 통해 구축한 코호트 자료를 분석했다. 조사에 참여한 40~79세의 성인 남녀 4만9915명을 체중(정상 체중/비만)과 대사적 위험 요인(2개 미만/2개 이상)에 따라 4개 그룹으로 나눠 전장 유전체 연관 분석(GWAS)을 시행했다.

그 결과 정상 체중이면서도 대사적 위험 요인이 2개 이상인 그룹에서는 9개 유전자 영역에서 변이가 관찰됐다. 또한 비만이면서 위험 요인이 2개 이상인 그룹에서는 3개 유전자 변이가 관찰됐다.

연구 결과, 체중과 관계없이 특정 유전자 영역에서 변이가 있으면 대사적으로 건강하지 못할 수 있고, 체중이 정상이더라도 특정 유전자 변이가 있으면 대사적인 위험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를 수행한 이지원 교수는 “혈압, 혈당, 중성지방, 콜레스테롤 등 대사적 위험 요인이 유전자 변이를 일으키는지, 유전자 변이가 위험 요인을 증가시키는 것인지는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면서 “정상 체중임에도 대사적 위험이 있는 사람과 비만이지만 대사질환 위험이 적은 사람의 유전적 차이는 향후 당뇨병, 이상지질혈증, 심혈관 질환 등의 만성질환 예방을 위한 개인 맞춤형 치료 타깃으로 이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민 교수도 “현재까지는 대사질환 예방을 위해 적정 체중 유지, 균형 잡힌 식습관, 꾸준한 운동, 금연 및 금주 등 생활습관 개선이 최선의 방법”이라며 “가족력이 있거나 혈압, 혈당 등 위험 요인이 있으면 정기적으로 검진받기를 권한다”고 덧붙였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3.27하락 14.7212:05 06/30
  • 코스닥 : 756.56하락 5.7912:05 06/30
  • 원달러 : 1298.10하락 0.912:05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2:05 06/30
  • 금 : 1817.50하락 3.712:05 06/30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보험사 만나 "자본적정성 상시 점검 강화"
  • [머니S포토] 박형준 부산시장과 인사하는 서병수 특별위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조정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성일종 정책위의장, 현안점검회의 모두발언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보험사 만나 "자본적정성 상시 점검 강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