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대설 예비특보… 서울시, 제설 2단계 비상근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의 최저기온이 영하 9.2도까지 떨어지는 등 추위가 계속되는 3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두터운 옷차림의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사진제공=뉴스1
서울의 최저기온이 영하 9.2도까지 떨어지는 등 추위가 계속되는 3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두터운 옷차림의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사진제공=뉴스1
2월3일 오후 6시부터 4일 오전까지 3~10cm의 많은 눈이 예보됨에 따라, 서울시는 오늘 오후 2시부터 바로 제설 2단계를 발령하고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2단계 발령으로 8000여명의 인력과 1000여대의 제설차량‧장비가 제설작업에 투입된다.

서해지역 강설 이동 경로에 설치된 CCTV를 통해 강설 징후를 사전 포착해 서울에 눈이 내리기 전 골목길, 급경사지 등 취약도로 우선으로 제설제를 사전 살포하고, 인력과 장비도 총 동원하여 강설에 대비한다.

시는 교통 혼잡에 대비하여 강설 즉시 취약지점에 교통경찰을 현장에 집중 배치하고, 폭설시 취약구간에 교통통제가 이뤄질 수 있도록 서울지방경찰청에 협조를 요청했다.

또한, 퇴근시간대 서울에서 경기도권으로 이동하는 차량이 많아 인접도로의 제설미비로 교통 혼잡이 예상되어 서울과 연결된 도로에 우선적으로 제설작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경기도와 도로공사에도 협조 요청 했다.

제설대책 2단계 발령에 따라 3일 퇴근시간과 4일 출근시간 대중교통 집중배차시간을 30분 연장 운행한다.

지하철은 평소보다 출근시간대 36회 늘려 운행할 예정이고, 퇴근시간대는 20회 늘려 운행할 예정이다.

시내버스도 전 노선 모두 출퇴근시간대 최소배차간격 운행을 30분 연장하여 노선별로 증회 운행하며, 코로나19로 인한 야간감축운행은 한시적으로 해제하여 증회운행을 시행할 예정이다.

경사로와 구릉지 등을 운행하는 시내버스와 마을버스의 정상 가동을 위해 시‧조합 및 운수업체 등과 사전 제설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시민불편을 최소화 할 계획이다.

또한 시는 밤사이 결빙으로 인해 전동차 등 실외 노출 시설물 고장 등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동차를 실내 검사고 안에 유치하고, 출고 전 열차 점검 등 시설물에 대한 점검을 철저히 하고 있다.

대중교통 운영, 도로통제 및 돌발 상황 등은 서울교통정보센터 토피스 누리집, 트위터, 버스정보안내단말기 등을 통해 지속 안내될 예정이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퇴근 시간에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 된 만큼 강설로 인한 시민 불편이 없도록 제설작업에 총력을 다할 것”이며, “시민들도 대중교통을 이용해주시고, 결빙으로 인한 미끄럼 사고 예방을 위해 ‘내 집 앞, 내 점포 앞 눈치우기’에도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김경석
김경석 84kskim@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경제전문지 머니S 서울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경석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